쓰앵님 김서형, 카리스마 형사 대변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쓰앵님 김서형, 카리스마 형사 대변신
사진제공 =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배우 김서형(사진)이 카리스마 넘치는 형사로 돌아온다.

오는 3월 2일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가 첫 방송된다. '아무도 모른다'는 경계에 선 아이들과 그런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미스터리 장르물의 전형을 벗어나 휴머니즘을 더한 미스터리물이다.

10일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 측은 극을 이끌어 갈 주인공 김서형(차영진)의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공개된 첫 스틸에서 김서형은 막강한 존재감을 발산한 데 이어, 경찰 캐릭터로의 완벽한 연기 변신을 보여주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었다.

김서형이 분하는 차영진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강력1팀 팀장이다. 이를 보여주듯 사진 속 김서형은 어둠이 짙게 깔린 밤, 홀로 경찰청 사무실에서 사건에 몰입하고 있다. 지금껏 벌어진 사건 내용을 망설임 없이 술술 써 내려 가거나, 지도를 뚫어져라 바라보는 김서형의 모습에서 강렬한 아우라가 느껴진다.

무엇보다 김서형의 집중력이 감탄을 자아낸다. 배우에게 미스터리 장르는 쉽지 않은 도전이다. 시종일관 팽팽한 긴장감으로 극에 몰입해야 하기 때문. 특히 차영진 캐릭터는 모든 사건의 중심에서 극을 이끌어가야 하기에 더욱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한다. 제작진은 "김서형은 첫 촬영부터 캐릭터와 작품에 완벽하게 몰입, 작품의 텐션을 끌어올렸다"고 밝혔다.

또한 "김서형의 집중력과 캐릭터 해석력은 현장에서 볼 때마다 놀랍다. '아무도 모른다' 속 김서형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은 전작 속 캐릭터가 전혀 떠오르지 않을 만큼 완벽히 카리스마 경찰 차영진이다. 이 같은 집중력으로 완성한 김서형의 연기 변신은 '아무도 모른다'의 중요 시청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해 기대를 더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다음달 2일 월요일 첫 방송된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