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이노베이터 어워드`

성인환자 부분발작 치료제 승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이노베이터 어워드`
조정우 SK바이오팜·SK라이프사이언스 사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지난 6일(현지시각) 미국 뉴저지주의 힐튼 이스트브런즈윅 호텔에서 바이오 뉴저지협회 이노베이터 어워드 트로피를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바이오팜 제공

SK바이오팜의 미국 법인인 SK라이프사이언스는 지난 6일(현지 시각)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힐튼 이스트브런즈윅 호텔에서 열린 바이오 뉴저지협회 이노베이터 어워드를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노베이터 어워드는 미국 뉴저지에 사업장을 보유한 기업들 중 매해 FDA(미국 식품의약국) 신약 승인을 받은 기업에 수여되는 특별한 상이다. 바이오 뉴저지협회는 뉴저지주의 바이오 산업과 기술 발전을 위해 설립된 협회로 J&J, 화이자, 노바티스, 머크 등 약 400여개의 세계적인 기업이 회원으로 속해있다.

이번 상은 지난해 11월 FDA 신약판매허가를 받은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의 성과를 토대로 수여됐다. 세노바메이트는 SK바이오팜이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한 것을 시작으로, SK라이프사이언스에서 글로벌 임상 개발, 허가 과정을 독자적으로 진행해 성인환자의 부분발작 치료제로 FDA 신약 승인을 받았다. 올해 2분기내 미국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SK라이프사이언스 외에도 화이자, 사노피, BMS 등의 기업뿐 아니라, SK바이오팜의 파트너사 재즈 파마슈티컬스 역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재즈 파마슈티컬스는 SK바이오팜이 임상 1상 완료 후 기술 수출한 솔리암페톨(미국·유럽 제품명: 수노시)의 FDA 허가를 받고 지난해 7월 미국 내 공식 제품을 출시했다. 또한 올해 1월 EMA(유럽의약청)의 허가를 받고 각 국가 별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한·중·일 등 아시아 12개국 판권은 SK바이오팜이 보유하고 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