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톱으로 트로피 5등분을"… 봉스러운 수상소감

함께 후보 오른 감독 언급하며
재치있는 입담으로 웃음 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기톱으로 트로피 5등분을"… 봉스러운 수상소감
(사진=EPA 연합뉴스)


"이 트로피를 오스카가 허락한다면 텍사스 전기톱으로 5개로 나눠주고 싶다."

영화 '기생충'을 연출한 봉준호 감독이 감독상 후보에 오른 토드 필립스(조커)와 샘 멘데스(1917) 등을 언급하며 재치 있는 수상 소감을 남겼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작품상이 호명된 뒤 봉 감독과 '기생충'의 배우, 제작자는 모두 무대에 올라 기쁨 마음을 전했다. 시상자였던 제인 폰다를 비롯한 객석의 모든 관객들은 일제히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영화 배급을 맡은 CJ엔터테인먼트의 이미경 부회장은 "봉준호 감독에게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난 그의 모든 게 좋다. 그의 스마일, 그의 특이한 머리스타일, 그의 걸음걸이와 패션 모두 좋아한다. 특히 그의 유머 감각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을 후원해주신 기생충과 함께 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사람들, 모두 감사한다"며 "한국 영화를 봐주신 모든 관중분들도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의 그런 의견 덕분에 저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다. 계속해서 감독님과 창작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 역시 "상상도 해 본 적이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지니 너무 기쁘다. 지금 이순간 뭔가 굉장히 의미 있고 상징적인,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다. 이러한 결정을 해주신 아카데미 위원분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앞서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됐던 봉 감독은 따로 소감을 전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감독상 수상에서 "국제장편영화상 수상한 뒤 오늘 할 일은 끝났구나 했는데 너무 감사하다"며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영화 공부할 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다'라는 말이었는데, 그 말을 지금 앞에 계신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하셨다"고 했다.

카메라가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을 비추자, 그는 흐뭇한 미소로 봉 감독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봉 감독은 "학교에서 마틴 스코세이지 영화를 보면서 공부했는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스럽다. 정말 상을 받을 줄 몰랐다"면서 "제 영화를 아직 미국 관객들이 모를 때 항상 제 영화를 리스트에 뽑고, 좋아하셨던 '쿠엔틴 형님'(쿠엔틴 타란티노)도 계신데, 너무 사랑하고 감사하다. 쿠엔틴 '아이 러브 유'"라고 애정을 더해 객석을 웃음 짓게 했다.

아시아계 감독이 아카데미에서 감독상을 받기는 대만 출신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다. 리안 감독은 '브로크백 마운틴'과 '라이프 오브 파이'로 두 차례 감독상을 받았지만, 두 영화 모두 할리우드 제작 영화였다. '기생충'은 우리말로 된 순수 한국 영화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