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실태 고발` 천추스 실종… 당국은 "강제 격리됐다" 통보

'제2 리원량' 될까 시민들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한 실태 고발` 천추스 실종… 당국은 "강제 격리됐다" 통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비판적 보도를 해온 시민기자 천추스(34·사진)가 실종상태라고 CNN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튜브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당국 대응과 감염 확산 사태를 고발해온 시민기자 천추스(34)가 지난 6일부터 실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우한에서 비판적 보도를 이어온 변호사 출신 시민기자 천추스가 지난 6일 저녁부터 연락이 끊겼다.

천추스의 가족은 그가 격리됐다는 당국의 통보를 받았으나 언제 어디로 격리됐는지는 모르는 상태다.

안전을 염려한 친구들과 가족이 하루에도 여러 차례 천추스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천추스와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 동북부 칭다오 지역 출신인 천추스는 우한에 봉쇄령이 내려진 다음날인 1월 24일 도착했으며 병원과 장례식장, 임시 격리병동 등을 돌아보고 촬영한 영상을 온라인에 꾸준히 게시했다.

앞서 우한 폐렴 발생을 처음 발견하고 알렸다 체포됐던 의사 리원량이 사망하면서 당국 조처에 대한 거센 비판이 인 상황에서 천추스의 실종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족에게는 천추스가 강제 격리에 들어갔다는 경찰의 통보가 왔다. 그러나 언제 어디로 격리됐는지 등 자세한 설명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친구는 천추스의 트위터 계정에 천추스 모친의 영상 메시지를 올렸다. 천추스는 당국에 끌려갈 경우를 대비해 자신의 트위터에 로그인할 수 있는 계정 정보를 이 친구에게 남겼다고 한다. 영상 메시지에서 천추스의 모친은 "온라인의 모든 분, 특히 우한의 친구들에게 아들을 찾을 수 있게 도와달라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간청한다"고 호소했다.

천추스의 친구이자 유명 무술인인 쉬샤오둥은 유튜브 라이브방송을 통해 "천추스가 격리라는 이름으로 구금됐다고 당국이 부모에게 알려왔으며 천추스의 모친이 '언제 어디로 간 것이냐'고 물었으나 답변을 거부했다"고 알렸다. 천추스의 트위터 계정 정보를 받아뒀던 친구는 "우리는 그의 안전이 걱정된다"고 CNN에 말했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의 한 이용자는 "정부가 천추스를 공정한 방식으로 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또다른 리원량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CNN방송은 천추스를 리원량과 함께 '진실의 수호자'라고 치켜세우며 천추스가 올린 영상 등을 토대로 그간의 활약을 상세히 소개했다.

천추스는 우한에 도착한 날 "나는 이전에 내가 시민기자라고 밝혔다. 만약 재앙이 있는 전선으로 달려가지 않는다면 내가 무슨 기자겠냐"라고 말하는 영상을 올렸다.

그는 "여기 있는 동안 루머를 퍼뜨리지 않고 공포나 패닉을 조장하지 않겠다. 그러나 진실을 덮지도 않겠다"고 강조했다.

CNN방송은 천추스가 그 이후 우한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알고 싶어 하는 많은 외부인에게 눈과 귀가 되어주었다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