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차 우한 전세기… 해외크루즈 입항 금지

中국적 가족도 탑승 … 150여명
국방어학원서 14일간 임시격리
밀폐공간 감염 확산 위험 높아
부산·제주 입항 계획 모두 취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남아있는 교민과 그 중국인 가족들을 한국으로 데려오기 위해 3차 전세기를 11일 띄운다. 또한 일본의 크루즈선 내 대규모 감염 사태를 반영, 국내에 입항 예정인 해외 크루즈선의 입항을 일정기간 금지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브리핑을 통해 "(3차 전세기는) 11일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12일 아침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3차 귀국자 규모는 150여명이다. 지난 5일 중국 정부가 중국 국적 가족의 전세기 탑승을 허가하면서 한국인 국적자의 배우자와 부모, 자녀들도 탑승이 가능하게 됐다.

이들은 1·2차 귀국 때와 마찬가지로 우한 톈허공항에서 중국측과 우리측의 검역을 거친 뒤 비행기에 오르게 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0일, 31일 두차례에 걸쳐 우한 교민 701명을 국내로 이송했다.

탑승 전 중국측 검역에서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어 '의심환자'로 분류되면 탑승이 불허될 수 있다. 또 김포공항에서 실시되는 입국 검역에서 증상이 발견되면 공항에서 바로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가서 검사를 받게 된다.

귀국 후 이들은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부속기관인 국방어학원에서 14일간 임시로 격리생활을 하게 된다. 최대 잠복기인 14일간 증상없이 생활한 후 검사에서 이상이 없으면 보건교육을 받고 귀가한다.

김 본부장은 국방어학원을 임시시설로 지정한 배경에 대해 "신속하게 지정할 필요성이 있었고,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가시설로 운영하는 연수원·교육원 중에서 수용인원의 적정성과 공항 및 의료기관과의 접근성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입소 기간, 교민 생활 보호도 종전과 마찬가지로 진행한다"며 "외부 출입과 면회가 금지되고, 각자 객실내에서 도시락으로 식사하며 상호접촉이 이뤄지지 않도록 조치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입소 직후 전원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검체 검사를 받고, 이후 체온이 37.5도 이상이거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의료기관으로 이동해 진단검사를 거쳐 치료를 받는다.

1·2차 귀국자들은 현재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분산돼 생활 중이다.

정부는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크루즈선의 국내 입항을 일정 기간 금지키로 했다. 당장 11일, 12일 부산에 들어올 예정이던 크루즈선 2척의 입항을 취소했다. 오는 23, 24일 각각 부산과 제주에 들어올 크루즈선과 27일 부산에 도착하는 크루즈선 두 척의 입항도 모두 금지할 계획이다. 이는 밀폐된 공간에서 승객간 접촉이 잦아 감염병 확산의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3일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경우, 승객 336명 중 70명이 우한 폐렴 확진을 받은 바 있다.

해양수산부는 크루즈 입항금지 조치를 선사와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이와 관련한 출입국 관리를 시행한다. 다만 기름을 넣거나 선용품을 공급하는 배의 국내 입항은 허용할 방침이다.

한편 10일 우한 폐렴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아, 누적 환자는 총 27명으로 집계됐다.

김수연·김동준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