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보수` 태우고 풀액셀 밟는 `보수통합 열차`

통준위 '대통합신당' 잠정 합의
한국당, 13일 전국위원회 개최
새보수·전진당과 합당결의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새보수` 태우고 풀액셀 밟는 `보수통합 열차`
10일 국회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 회의에서 정병국(왼쪽) 공동위원장과 심재철 공동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오는 13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새로운보수당 및 미래를 향한 전진 4.0 과의 합당 결의를 진행한다.

새보수당의 탑승으로 본 궤도에 올라선 보수 통합 열차가 가속 페달을 밟고 있는 모양새다.

한국당은 10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국위 개최를 의결했다.

전국위 안건은 전국위 의장·부의장 선출과 합당 결의(안)다. 보수 통합 논의가 속도를 내는 것은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전날 한국당과 신설 합당을 결단하면서부터다. 박형준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당준비위 회의에서 "지난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서울 종로 출마를 결단하고,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전날 통합을 결단하면서 통합 열차가 큰 추진력을 얻었다"고 말했다.

신당준비위는 이날 회의에서 통합신당명을 '대통합신당'으로 하기로 잠정적으로 의견을 모았다. 박 공동위원장은 "잠정적이라는 것은 한국당과 새보수당에서 한 번 더 당 내 협의를 거친 후 최종적으로 확정하기로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신당준비위 회의에는 정병국 새보수당 의원이 공동위원장 자격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정 공동위원장은 "국민이 원하는 통합신당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싸워서 이기는 보수, 도덕적으로 깨끗한 보수, 국민의 마음을 담을 수 있는 따뜻한 보수, 실력으로 탁월한 보수, 약속과 결과를 책임지는 보수 즉 개혁보수, 즉 개혁 보수"라고 했다.

새보수당의 합류로 보수 통합 논의가 진척되고 있지만 열차에 올라탄 각 세력들의 통합 범위 및 인식에 관한 시각차는 여전하다. 신당준비위 공동위원장인 이언주 전진당 대표는 사실상 새보수당이 통합 대상으로 여기지 않는 세력들까지 통합 열차에 태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합당을 통해 창당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광화문 정신이다. 작년 10월 조국 사태 이후 광화문에는 우리공화당, 심지어는 과거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했던 세력들까지 쏟아져 나와 '대한민국이 이렇게 가서는 안 된다'고 외쳤다"며 "우리에게 남아 있는 과제는 지금까지 광화문에서 함께 싸웠지만 이 자리에 같이 하고 있지 못한 자유통일당을 비롯한 세력들이 조속히 합류하는 것"이라고 했다.

'큰 집'격인 한국당의 대승적 양보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장기표 공동위원장은 "일단 1단계 통합은 이뤄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합 신당이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지 못하는 것이 냉엄한 현실"이라며 "국민에게 감동을 주는 혁신을 위해 각 세력도 양보할 것은 대폭 양보해야 하지만, 특히 가장 큰집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당에서 과감한 양보가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그렇게 되면 한국당도 손해를 보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선거에서 가장 큰 이익을 누릴 것이라 생각한다"고 압박했다. 문병호 신당준비위 정치혁신특별위원장 역시 "한국당이 적극적 자세로 신당준비위에 임해야 한다"며 "한국당이 스스로 기득권을 과감하게 내려놓고 변화하는 적극적인 마음가짐을 갖고 나머지 정파 세력들도 통합과 혁신의 정신을 존중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