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재정시스템` 2023년 서비스 개시

시스템 구축에 220억 우선투입
지방세 납부 효율성 개선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23년부터 차세대 지방세·지방세외수입·지방재정시스템 등이 연계돼 지방세 납부 관리 등의 효율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2023년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차세대 지방재정시스템 구축에 들어간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시스템 개발에 들어간 차세대 지방세·지방세외수입시스템과 함께 2022년까지 3대 시스템을 모두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차세대 지방세·지방세외수입시스템은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접목한 전국 통합 시스템이다. 총 1923억원을 투입해 시스템이 구축되면 온라인 세금 신고와 납부가 편리해지고 AI 스피커, TV 등을 통한 지방세와 과태료 납부, AI 챗봇 상담 서비스를 통한 365일 24시간 맞춤형 상담도 가능하다.

차세대 지방재정시스템은 전국 243개 전 자치단체, 33만명 지방 공무원이 예산 편성과 지출, 결산 등에 사용하는 지방재정 관리 인프라로 2022년까지 총 1700여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올해에는 우선 220여억원을 투입해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지방재정 3대 시스템이 구축되는 2023년부터는 세입정보와 재정정보가 실시간으로 연계돼 지방재정의 세입부터 세출까지 전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게 된다. 지자체들이 실시간으로 가용재원을 산출하는 것도 가능해져 효율적인 재정정책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는 게 행안부의 설명이다.

고규창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차세대 지방재정과 지방세입 시스템을 병행해서 구축하면 시스템간 연계로 지방세관리는 물론 효율적 재정관리가 가능해 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