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식량가격지수 4개월 연속 상승… 육류는 하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식량가격지수 4개월 연속 상승… 육류는 하락
명목 및 실질 식량가격지수

농림축산식품부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4개월 연속 상승했다고 10일 밝혔다.

농식품부가 인용한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82.5 포인트(p)를 기록, 전월(181.2p) 대비 0.7%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1.3% 높은 수치다.

품목별로는 유지류·설탕·곡물·유제품 가격이 상승했고, 육류 가격은 하락했다. 유지류는 전월(164.7p)보다 7.0% 상승한 176.3p로 나타났다. 바이오디젤 부문의 강한 수요와 공급량 감소 전망으로 6개월 연속 상승한 팜유가 오름세를 견인했다. 대두유와 해바라기유 가격도 강한 수요와 예상보다 낮은 수출가용량으로 인해 상승세를 유지했다. 다만 미·중 무역협상 영향에 대한 불확실성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등에 대한 우려로 1월 중순 이후 유지류 가격 상승세는 약해졌다.

설탕은 전월(190.6p)보다 5.5% 오른 200.7p로 집계됐다. 인도, 브라질, 멕시코의 설탕 수확량 감소 전망에 따른 것이다.

곡물은 전월(164.4p)보다 2.9% 상승한 169.2p로, 2018년 5월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또 유제품은 0.9% 오른 200.6p였다.반면 육류는 전월(190.0p)보다 4% 내린 182.5p로 조사됐다.

김동준기자 blaams89@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