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경제 타격… 가용자원 총동원할 것"

文대통령, 수보회의서 강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우한 폐렴)과 관련해 "병이 가라앉기를 기다리고 있을 수만은 없다"며 "정부는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1관 3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는 살아나던 경제에 예기치 않은 타격을 주며 수출과 관광, 생산과 소비에 큰 어려움을 초래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경제에 미치는 어려움을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며 "업종별, 기업별, 지역별로 맞춤형으로 지원책을 마련하고 중소상공인들에 대한 자금 지원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문의료진들이 공개적으로 밝혔듯이 적어도 우리나라에서 아직까지는 신종 코로나는 중증 질환이 아니며 치사율도 높지 않다. 방심은 금물이지만 실제보다 과도한 불안과 공포로 위축될 필요가 없다"며 "국민들께서는 우리 의료체계에 대한 신뢰를 갖고 안전행동수칙을 지키면서 차분하게 대처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기진단이 가능한 시약을 개발, 민간 의료기관에도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하면서 "검사자 수가 크게 늘면서 일시적으로 확진자가 늘어날 수 있지만 결국 조속한 진단과 치료가 가능하게 됨으로써 지역사회 확산을 막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매점매석을 금지하고, 긴급 수급 조정조치를 준비하고 있으며 불공정거래나 시장 교란행위, 가짜뉴스 유포 등 공동체를 파괴하는 반사회적 범죄행위를 엄단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우한 폐렴의 확산으로부터 방어에 주력해온 상황에서 벗어나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무게중심을 이동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전날 충북 진천·충남 아산 지역 방문 과정에서도 지역 시장을 방문하는 등 우한폐렴이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 직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관왕을 수상했다"며 "박수를 치면서 (회의를) 시작하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도 "지난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이은 '아카데미 4관왕'은 지난 100년 우리 영화를 만들어온 모든 분들의 노력이 축적된 결과"라며 "한국영화가 세계영화와 어깨를 견주며 새로운 한국영화 100년을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