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유권자 속으로… 黃, 정권심판 총공세

李, 파란점퍼 입고 대형 현수막
黃, 당원과 간담 '집토끼' 단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李, 유권자 속으로… 黃, 정권심판 총공세
종로 누비는 이낙연 황교안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민주당 소속 이낙연(왼쪽 사진 왼쪽) 전 총리가 10일 종로구민회관을 찾아 주민과 인사하고, 황교안(오른쪽 사진 오른쪽) 한국당 대표가 하림각에서 열린 핵심당원 간담회에서 참석자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불붙은 '종로大戰'

'종로대전(大戰)'의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연일 종로 깊숙이 들어가 유권자와의 접촉면을 늘리고 있고, 추격자로 나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정권심판 바람몰이에 열중하고 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 7시 동묘역 지하철역 유세를 시작으로 종로구민회관과 종로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종로 지역상가 등을 두루 돌아보면서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이 전 총리는 구민회관을 둘러본 뒤 생활체육시설 등 실생활과 밀접한 문화·체육시설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전 총리는 이날 처음으로 선거운동용 파란 점퍼를 착용했다. 선거사무소 외벽에 대형 현수막도 걸었다. 본격적인 홍보 진세(陳勢)를 펼친 것이다.

이 전 총리는 종로구 현역의원인 정세균 국무총리의 조직과 인력을 대부분 승계했다. 이 전 총리의 종로 선거대책본부장은 정 총리의 측근인 고병국 서울시 의원이 맡았다.

예비후보 등록 전인 황 대표는 집토끼 단속에 집중했다. 황 대표는 이날 종로에 있는 성균관 유림회관을 찾아 김영근 성균관장을 예방하고 부암동의 한 식당에서 종로지역 한국당 당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부각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종로 거리 골목골목을 다녀보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폐렴)으로 인해 손님이 없어서 한숨 쉬는 상인들의 모습에 저는 한없이 죄스러움을 느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청년 황교안의 순수한 열망이 오늘 황교안의 절박함을 만나서 정권심판·경제심판의 의지를 다졌다"고 정권 심판론을 내세웠다.

황 대표는 조만간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주거지 이전과 선거사무실 개소 등 후속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 전 총리보다 늦게 출마를 선언한 데다 일부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뒤처져 있는 만큼 광폭 선거운동을 벌이며 격차를 줄이는데 힘을 쏟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