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3억달러 규모 ABS 발행 성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나카드가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3억달러(약 3477억원) 규모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공동주관사는 MUFG(미츠비시 UFJ금융그룹)과 HSBC은행으로 평균만기 3년 발행 조건이다. 발행 등급은 최우수 등급인 'AAA'로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로부터 받았다. 해외 보증보험사나 은행 등의 지급 보증은 없었다. 통화·금리 스왑 계약도 체결해 환율 변화에 따른 리스크를 최소화했다.

이번에 조달된 자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과 운영 자금 등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ABS를 발행한 데 의미가 크다"면서 "장기 저리 자금을 확보해 금융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하나카드 최초 해외 차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화 회사채 위주 자금조달 방식에서 벗어났고 보증보험사나 은행의 지급보증 없이도 유력 국제 신용평가사로부터 최우수 등급을 받아 신인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주현지기자 jhj@dt.co.kr

하나카드, 3억달러 규모 ABS 발행 성공
하나카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