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걱정 마세요’…BMW, 비대면 찾아가는 서비스 시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BMW그룹코리아는 10일부터 전국 BMW와 MINI(미니) 공식서비스센터에서 안심 케어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선제적 대응으로 소비자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차원이다. 서비스 센터 방문이 망설여지는 차주를 대상으로 비대면 픽업·딜리버리 서비스 대상을 확대한다. 전문 기사가 수리가 필요한 차량을 픽업해 점검과 수리를 완료한 후 다시 차량을 인도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존 차량 점검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 보증 수리 기간 내 차주에게만 적용됐지만, 이날부터는 한시적으로 소모품 교체 수리가 필요한 차주뿐 아니라 사고차와 리콜(결함시정) 대상 차주까지 서비스를 확대해 무료로 제공한다.

아울러 수리가 완료된 전 차량에 살균 서비스를 실시한다. 차량 점검과 수리 완료 후 차량 내부에 청결을 위한 살균 스프레이를 분사하고, 안심 케어 서비스 완료 스티커를 부착해 출고될 예정이다.김양혁기자 mj@dt.co.kr

‘우한 폐렴 걱정 마세요’…BMW, 비대면 찾아가는 서비스 시행
BMW그룹코리아가 10일부터 전국 BMW와 MINI(미니) 공식서비스센터에서 안심 케어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비스 센터 방문이 망설여지는 차주를 대상으로 비대면 픽업·딜리버리 서비스 대상을 확대한 게 특징이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