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올해 유럽 수출 확대 위해 마케팅 총력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쌍용자동차가 벨기에, 독일, 영국 등 유럽 주요 시장에서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올해 수출 확대에 나선다.

쌍용차는 지난 1월 10일~19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20 브뤼셀 모터쇼에 참가해 티볼리, 코란도, G4 렉스턴(현지명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 등 차량 14대를 전시하고 홍보 활동을 펼쳤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모터쇼에서 쌍용차는 코란도 CNG(압축천연가스) 모델을 선보여 관심을 받았다. 코란도 CNG는 CNG와 휘발유를 모두 연료로 사용하는 바이 퓨엘 타입의 친환경 차량으로 코란도 휘발유(1.5ℓ 터보) 모델에 적용됐으며 1분기 중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이밖에 쌍용차는 같은 달 16일부터 19일까지는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2020 비엔나 오토쇼에도 참가했다. 독일 프로축구리그 분데스리가 레버쿠젠과 스폰서십 연장, 스포츠 1 채널의 프로그램 후원 등을 진행하며, 이탈리아에서도 신년 TV광고 캠페인을 시작으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쌍용차는 올해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해 수출 회복이 시급한 만큼 신흥시장 진출과 유럽 현지에서 인기 있는 모델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세계 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김양혁기자 mj@dt.co.kr

쌍용차, 올해 유럽 수출 확대 위해 마케팅 총력전
쌍용자동차 코란도 CNG(압축천연가스)차. <쌍용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