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A급 첫 공모채 수요예측 완판…930억 규모 증액발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한화건설 회사채가 금융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신용등급 상향 후 진행한 첫 공모사채 수요예측에서 완판을 기록한 한화건설은 930억 규모의 증액 발행을 추진키로 했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화건설은 지난 5일 800억원 규모로 진행한 공모사채 수요예측에서 총 1190억원을 모집해 완판한 바 있다. 이번 공모채 발행은 한화건설이 작년 국내 3대 신용평가사(한국기업평가, 나이스신용평가, 한국신용평가)로부터 A-등급으로 상향 조정받은 후 진행한 첫번째 공모채 수요예측이다.

한화건설은 공모채 수요예측 결과를 토대로 지난 7일 930억원 규모로 증액 발행을 확정공시했다. 금리는 3.2%대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이번 회사채의 발행으로 기존의 3~6개월 단기차입금을 상대적으로 만기가 긴 공모회사채로 차환함에 따라 자금 구조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한화건설 “A급 첫 공모채 수요예측 완판…930억 규모 증액발행”
<한화건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