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ADOS `젊은 과학자상` 수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EURADOS `젊은 과학자상` 수상
김형택 원자력연 선임연구원(왼쪽)이 유럽방사선량연구그룹이 수여하는 젊은 과학자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원자력연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김형택(사진) 박사가 '유럽 방사선량연구그룹(EURADOS)'이 수여하는 '올해의 젊은 과학자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박사는 방사선 분야 최고 연구기관 중 하나인 독일 헬름홀츠젠트럼연구소와 휴대전화, 신용카드의 부품을 활용해 방사선 선량계 없이 피폭 방사선량을 측정하는 연구를 제안해 독창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비(非)유럽인이 이 상을 받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유럽방사선량연구그룹은 1981년 설립된 방사선량 평가연구 분야의 최고 권위 있는 조직으로, 매년 우수한 연구실적을 낸 젊은 연구자 한 명을 선발, 시상하고 있다.

수상자는 연구비 지원과 세계적 기관과 국제 공동연구를 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김 박사는 자외선 및 열 자극을 적용한 새로운 선량복원 프로토콜과 이를 활용해 신용카드 스마트칩과 휴대전화 디스플레이만으로 피폭선량을 측정하는 기술 개발에 참여할 계획이다.

김형태 원자력연 박사는 "제안한 연구가 성공적으로 완성되면 선량계 없이 신속하게 개인피폭선량을 측정할 수 있어 대규모 방사능 사고 발생 시 피복자 선별 및 치료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