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코리아 주인공 기업 찾습니다"

과기부 'SW고성장클럽 200' 모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유망 SW 벤처·중소기업을 대상으로 'SW고성장클럽 200' 사업 대상 기업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SW고성장클럽 200은 3년 연평균 고용이나 매출증가율이 20%가 넘는 고성장이 기대되거나 고성장 궤도에 오른 SW 기업 200개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선정 기업은 마케팅·해외진출, 성장전략 멘토링, 기술개발 등을 집중 지원받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작년 사업을 시작해 60개 기업을 지원했다.

올해는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디지털 신기술을 보유한 예비고성장 50개, 고성장기업 11개를 추가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의 성장 가능성, 사업 내용의 혁신성, 글로벌 지향성 등을 평가하며, 최대 2년 동안 예비고성장기업 연 1억원 내외, 고성장기업 연 3억원 내외를 지원한다. 전문 멘토와 함께 마케팅, 제품 글로벌화 등 성장과제를 자율적으로 설계·이행할 수 있다. 전문 멘토,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등 지원기관을 통해 대기업·투자자 네트워킹, 리더십 코칭 등 밀착형 멘토링 서비스도 제공한다.

선정 기업 중 혁신적 기술 개발 필요성이 인정되는 예비고성장 5개, 고성장기업 3개는 별도로 선발해 2년간 연 최대 4억원의 기술개발 비용도 지원한다. 우수 기업에는 제품 홍보와 네트워킹의 기회가 되는 'SW GO 페스티벌', 'SW GO라운드' 등에 참여할 자격은 물론 국내·외 투자자 1:1 미팅기회도 준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작년 선정된 60개 기업은 혁신 노력과 맞춤형 지원을 통해 전년대비 매출액 28%, 고용 207%가 증가하는 성과를 얻었다. 이 중 21개 기업은 총 1207억원의 신규 투자를 유치해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 특히, 라온피플은 코스닥 상장에 성공했고, 수아랩은 미국 기업에 2300억원에 인수됐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SW고성장클럽 200을 통해 역량 있는 SW기업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잠재력 있는 기업들이 많이 지원해 국내 SW산업을 이끌 기업으로 성장하는 기회로 활용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