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3곳 중 1곳… 우한폐렴에 경영 타격

체감경기 악화 응답비중은
제조업보다 서비스업 높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소기업 3곳 중 1곳… 우한폐렴에 경영 타격


중소기업 3곳 중 1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으로 인해 경영에 직접적 타격을 입고 있다고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국 수출입업체, 중국 현지법인 설립업체, 국내 소상공인 서비스업체 등 2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우한폐렴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 중소기업의 34.4%는 우한폐렴 사태로 인해 직접적으로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제조업은 31.0%, 서비스업은 37.9%의 기업이 피해를 입었다.

또한 피해기업 중 제조업은 '원자재수급 차질(56.4%)', '부품수급 차질 (43.6%)'등을 겪었다. 서비스업은 76.6%의 기업에서 '내방객 감소로 인한 매출축소'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43.2%의 기업들이 이전과 비교했을 때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제조업(30.2%)보다는 서비스업(56.5%)에서 체감경기가 악화됐다는 응답 비중이 높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정부의 대응책으로 관련 중소기업들은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한 신속한 대책마련(61.2%)'이 가장 중요하다고 꼽으면서도 △피해기업에 대한 관세 등 납세 유예 등 경영활동 지원(50.0%) △내수활성화를 위한 정부재정 조기집행(34.8%) △피해기업에 대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34.0%) 등도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글로벌 분업화시대에 중국 부품과 원자재수입 차질시 정상적인 기업활동이 어렵고 자금압박이 심화될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김 회장은 "특히 지난해 일시적인 경기하락으로 기업의 신용등급이 하락한 상태에서 금리인상과 자금상환 부담이 우려된다"며 "이번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부담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여지는 만큼, 정부 긴급경영안정자금의 조속한 마련과 집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