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든어택` 넥슨지티 영업손실 287억원…"내년 신작게임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든어택` 넥슨지티 영업손실 287억원…"내년 신작게임 출시"
넥슨지티가 개발한 총싸움게임 '서든어택'. 넥슨지티 홈페이지

총싸움게임 '서든어택'으로 유명한 넥슨의 개발자회사 넥슨지티가 지난해 287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넥슨지티는 올해 서든어택의 서비스와 신작 개발에 집중하고 내년 중 PC온라인 신작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넥슨지티는 10일 지난 한 해 동안 302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287억 원의 영업손실을 봤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6.9% 줄어들었고 영업손실은 같은 기간 약 14% 늘어났다. 당기순이익은 29억3000만 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모바일게임 '액스(AxE)'의 해외 서비스를 시작했음에도 대표 캐시카우로 꼽히는 PC온라인게임 '서든어택'과 '스페셜솔져'의 매출이 하락한 것이 실적 악화의 이유로 지목됐다. 올해에는 지난해 12월 자회사 넥슨레드를 매각한 영향으로 영업비용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넥슨레드 측은 "내년 신작 PC게임 출시 전까지 서든어택 및 신작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내년 중 슈팅 기반 PC온라인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