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녹음없이 동영상 더빙

네이버 '클로바더빙'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I로 녹음없이 동영상 더빙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목소리를 녹음하지 않고도 동영상에 인공지능(AI)으로 목소리를 입힐 수 있는 '클로바더빙'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클로바더빙은 텍스트를 입력하면 합성음을 생성해 동영상에 더빙할 수 있는 서비스로, 사람이 직접 목소리를 녹음하고 후속 작업하는 번거로움을 줄여 누구나 쉽게 더빙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돕는다.

클로바더빙 웹사이트에서 동영상을 추가한 후 원하는 목소리를 선택하고 내용을 입력하면 더빙 음성이 생성된다. 이후 이용자가 지정한 시간대에 더빙 음성을 추가할 수 있다.

클로바더빙은 성인과 아이, 남성과 여성, 기쁨과 슬픔 등 다양한 개성을 가진 21종의 목소리를 제공한다. 사용자의 취향과 동영상 테마, 더빙 내용 등 상황에 따라 적절한 목소리를 선택할 수 있다.

이외에도 AI 목소리의 속도·볼륨 조절 기능과 웃음소리, 동물소리 등 다양한 효과음을 제공해 콘텐츠 제작의 편의성을 높였다. 이 목소리들은 음성합성 AI 기술인 '클로바 보이스'를 통해 개발돼 이용자가 입력한 문장을 자연스러운 억양과 감정으로 표현하고 노이즈 없이 선명하게 전달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올해 클로바더빙은 새로운 AI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한편 다양한 외국어 서비스도 시작할 예정이다. 개인 사용자들은 클로바더빙을 해당 사이트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기업 또는 단체는 제휴·제안을 통해 이용하면 된다.

한편 네이버는 클로바더빙으로 제작한 동영상 콘텐츠를 공모하는 '클로바더빙 공모전'을 개최한다. 클로바더빙의 다양한 기능을 활용해 재치 있는 영상을 만들 수 있다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총 111명을 선정해 아이폰11 프로와 총 500여만 원 상당의 네이버페이 등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 오는 23일까지 클로바더빙 사이트에서 응모할 수 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