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무력화하는 `드론 캅` 개발 등… 4개 대형 사업 부처간 R&D 협업

과기정통부 다부처협력 특별委
'민·군 부처연계 협력사업' 선정
3~5년간 총액 1660억원 투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드론 무력화하는 `드론 캅` 개발 등… 4개 대형 사업 부처간 R&D 협업

국가 주요기반시설을 공격하는 드론을 무력화하는 '드론 캅' 개발 등 4개 대형 사업이 부처 간 R&D 협업을 통해 추진된다. 이들 사업에는 3개 이상의 부처가 참여해 3∼5년 동안 총 1660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서울 엘타워에서 '제6회 다부처협력 특별위원회'를 열어 '다부처 공동사업'과 '민·군 부처연계 협력사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다부처협력특별위원회는 여러 부처 간 공동사업 기획 및 선정과 민군기술 협력 및 융합연구개발 활성화 등 다부처 협력 촉진을 위해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산하에 설치된 기구로,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위원장을 맡고 있다.

선정된 사업을 보면 지역사회 장애인 노인 건강증진을 위한 '스마트 운동·치료기기 개발 및 융복합 서비스 구축 사업'의 경우 복지부, 과기정통부, 문체부, 산림청 등이 공동 참여해 3년 동안 495억원을 투입한다.

또한 '지능형 드론 캅 기술개발 및 라이브 포렌식 적용 사업'은 국가 주요기반시설이 드론 공격을 받을 경우, 선제적으로 공격형 드론을 무력화해 포획할 수 있는 '지능형 드론캅' 기술 개발을 목표로, 과기정통부, 산업부, 경찰청, 행안부 등이 함께 참여한다. 이 사업은 5년 동안 47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지구 온난화를 대비해 이산화탄소 생산 감축과 이를 포집해 미래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대규모 CCS(탄소·포집 및 저장) 통합실증 및 CCU(탄소·포집 및 활용) 상용화 기반 구축사업'도 추진한다. 그동안 개별 부처 사업으로 추진해 오던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및 활용 관련 사업을 부처 간 협력으로 추진하기 위한 것으로, 산업부와 과기정통부, 해수부, 환경부 등이 3년 동안 490억원을 지원한다.

화학 살선충제를 대체하는 바이오 소재 기술 개발을 위한 '친환경 생태복원을 위한 살선충 바이오소재 기술개발' 사업은 과기부, 농식품부, 세종시 등이 5년 동안 300억원을 투입해 추진한다.

이와 함께 '민·군 부처연계협력기술개발사업'으로 국방부, 산업부, 해경 등 3개 부처가 함께 하는 '사물인터넷 기반 함정 장비 통합관제 플랫폼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혁신본부 차원에서 부처 간 협업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시스템을 만들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