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폭주에 `서버 마비`된 홈쇼핑 … 곳곳서 마스크 대란

"서버다운에 구경도 못 했는데…"
4000세트 수 분만에 전량 매진
11번가·이베이도 완판 행진중
방송점검중 준비물량 동나 소동
"새벽 4시까지 기다렸는데 억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문폭주에 `서버 마비`된 홈쇼핑 … 곳곳서 마스크 대란
NS홈쇼핑의 마스크 판매 공지 사항.

NS홈쇼핑 홈페이지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마스크 대란'에 유통업계가 진땀을 빼고 있다. 마스크를 겨우 확보해도 판매하는 동시에 품절은 물론, 서버가 폭주되면서 소비자 원성만 사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유통업계는 '마스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홈쇼핑은 지난 7일 새벽 4시부터 9분간 동국제약 마스크 KF94(60매)를 3만9900원에 판매할 예정이었으나, 방송을 시작하지도 못한 채 마스크가 품절됐다.

TV 방송보다 일찍 주문 코드를 열어 결제 및 배송 시스템을 점검했는데, 이 과정에서 소비자들이 접속해 예정보다 일찍 상품이 판매된 탓이다. 4시 방송에 맞춰 급하게 물량 30개를 더 수급해 판매했지만, 이마저도 서버가 폭주하면서 2분 만에 다 팔렸다.

특히 방송 시작 시간이 새벽인 만큼, 잠을 안자고 기다린 소비자들의 분노는 더욱 컸다. 마스크 물량이 총 230세트에 불과하다는 소식에 '생색내기'라는 비난도 잇따랐다. 한 소비자는 "온 가족이 새벽부터 일어나 주문하려고 했는데 어이가 없다"고 불만을 제기했고, 또 다른 소비자는 "낮 4시도 아니고 새벽 4시에 절박한 심정의 국민들을 이용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다른 업체들도 마스크 대란에 곤란하기는 마찬가지다. NS홈쇼핑은 8일 오후 3시 생방송을 통해 KF94 엔웰스 황사 방역 마스크 4000세트를 판매했지만, 주문이 폭주에 서버가 다운되는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몇 분만에 전량 매진됐다. NS 측은 1인당 1세트(100매)만 구매할 수 있도록 했으며, 당초 3000세트에서 물량 1000세트를 추가했지만 몰려든 고객에 이 같은 노력도 무색해졌다.

이날 방송은 국내외에서 구매자 접속이 폭주하면서 서버가 다운돼 PC홈페이지, 모바일앱 등은 접속 불가 상태가 됐고, 자동전화 주문도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다른 소비자는 "서버 다운으로 마스크 구경도 못했는데 다 품절됐다"며 "정말 이 대란 속에 마스크를 사는 사람이 있는 건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11번가는 지난 4일부터 나흘간 '온라인몰 최저가'를 앞세워 '블루인더스 KF94' 마스크 50만 장을 직매입해 판매했다. 50만 중 20만장은 당일 4분 만에 완판됐다. 익일인 5일 역시 오전 11시부터 보건용 마스크 판매에 나섰지만 7분만에 15만 장이 모두 판매됐다. 고객들이 몰린 탓에 서버는 마비됐다가 10분만에 정상화됐다. 그 다음날인 6일에는 3만 장분이 2분만에, 7일에는 3만 장분이 1분만에 모두 팔렸다.

11번가는 마스크 판매를 대대적으로 홍보했음에도 서버 폭주로 몰려드는 수요를 감당하지 못했다. '당일 배송' 상품이었으나, 최소 4일가량 배송을 기다려야 한다는 사과 문자를 발송하기도 했다.

이베이코리아가 지난 6일 오전 10시부터 옥션에서 판매하기 시작한 'KF94 마스크 총 60매 패밀리팩' 등 '모나리자'의 마스크 10종이 판매 20여분 만에 모두 매진됐다. 특히 인기품목(KF80 대형 60입 패밀리팩)은 개시 1분 만에 완판됐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고객 수요를 맞추기 위해 대란 속에서 마스크를 구하기 위해 바이어들이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만큼 바쁘다"며 "하지만 겨우 마스크를 확보해, 판매해도 구매 하지 못한 고객들로부터 비난을 피할 수 없어 어떻게 해도 결국 욕을 먹게 된다"고 토로했다.

이에 유통업계는 마스크 수요를 맞추기 위해 물량공급에 사활을 기울이고 있다. 이마트와 트레이더스는 마스크 물량확보를 위해 협력업체를 방문해 핫라인을 구축했다. 홈쇼핑업계도 마스크 방송 긴급 편성을 늘리고 있다. 현대홈쇼핑이 오는 13일 오후 2시부터, KTH는 12일이나 13일 마스크 판매방송을 한다. 편의점 CU는 다른 제조사를 확보해 6일부터 마스크 2종을 추가로 공급하고 있다. 이커머스업계 역시 마스크 공급에 사활을 거는 동시에 가격 폭리, 사재기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