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美주지사들과 `수소사회·모빌리티 혁신` 논의

50개 州 동계회의 리셉션 참석
'넥쏘' 공기정화 시스템 시연 등
수소에너지 기반 미래비전 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의선, 美주지사들과 `수소사회·모빌리티 혁신` 논의
정의선(맨 오른쪽)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주미 한국대사관저에서 열린 전미주지사협회 동계회의 리셉션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현지 주지사들과 미래 수소사회와 모빌리티 혁신 등 의견을 교환했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국에서 연중 두 차례 열리는 전미주지사협회 회의에 참가해 수소사회와 모빌리티 혁신 등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수소연료전지자동차 '전도사'를 자처한 정 수석부회장이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 모빌리티 분야로도 보폭을 넓히는 모양새다.

정 수석부회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주미한국대사관저에서 개최된 '전미주지사협회동계 회의' 공식 리셉션에 참석했다. 전미주지사협회회의는 미국 50개주(州)와 5개 자치령 주지사들이 매년 동·하계, 두 차례 모여 주 정부 간 협력과 정책 이슈 해결을 논의하고, 세계 각국의 주요 인사와 교류하는 자리다. 이번 동계 회의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일정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리셉션은 처음으로 한국대사관저에서 마련돼 한국과 한국 기업에 대한 미국 주지사, 주 정부 주요 인사들의 관심이 모아졌다. 정 수석부회장은 한국 기업인을 대표한 건배사에서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과 경제 교류와 협력에 노력하시는 주지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우리가 공유한 가치에서 비롯된 우정과 신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양국의 번영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리셉션의 자연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여러 주지사와 만나 미래 수소사회에 대한 비전과 모빌리티 혁신, 스마트 도시 등을 주제로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다. 현대차그룹은 주미한국대사관저 입구에서 수소차 '넥쏘'의 공기정화 기능 시연과 친환경성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고, 미 주지사들에 넥쏘에 적용된 세계적 기술과 수소 에너지 기반의 미래 수소사회 비전을 강조했다.

주지사들은 넥쏘의 공기정화 원리와 효과에 대해 질문하는 등 많은 관심을 보였고, 정 수석부회장은 미래 수소사회 방향성과 현대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술력에 대해 설명했다. 미국 내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보급 확대 노력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차 전도사로 동분서주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17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출범한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도 맡고 있다. 지난 1월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 CEO(최고경영자) 총회'에 참석해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절감 △일반 대중의 수용성 확대 △가치사슬 전반의 안전관리체계 구축 등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3대 방향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주지사와 주 정부 관계자들이 수소차의 친환경성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미국 내 수소차와 수소 인프라 확대가 가속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주지사들과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UAM 등의 분야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그는 올해 1월 개최된 'CES(소비자가전쇼) 2020'에서 우버와 PAV(개인용 비행체)를 기반으로 한 UAM 분야 전략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세계 자동차 업체 중 우버와 UAM 분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은 기업은 현대차가 최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