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영국 실버타운 터널` 사업

올해의 유럽 교통 프로젝트에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건설 `영국 실버타운 터널` 사업
박연종 SK건설 프로(왼쪽 네번째), 손승모 SK건설 프로(오른쪽 첫번?) 등 2019 PFI어워즈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건설 `영국 실버타운 터널` 사업
영국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 위치도.



SK건설이 추진 중인 '영국 실버타운 터널(Silvertown Tunnel) 프로젝트'가 글로벌 금융 전문지인 PFI(Project Finance International)로부터 올해의 유럽 교통 프로젝트에 선정됐다.

9일 SK건설에 따르면 지난 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 PFI 어워즈는 글로벌 산업계에 가장 권위있는 행사 중 하나로, 전 세계 800여명이 넘는 프로젝트 금융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지난해에는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가 이 시상식에서 '올해의 터키 프로젝트(Turkish Deal of the Year)'에 선정되기도 했다.

SK건설의 영국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는 국내 건설사 최초로 서유럽에서 추진하는 인프라 민관협력사업으로, 영국 런던의 템스강 하부를 관통해 실버타운과 그리니치 지역을 연결하는 편도 2차선 도로터널 2개소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준공 후 25년간 운영한 뒤 런선시로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 방식으로 진행된다.

SK건설은 신트라(Cintra·스페인), 맥쿼리(Macquarie·호주), 애버딘(Aberdeen Standard·영국), 밤(BAM·네덜란드)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난해 11월 총 투자비 약 10억 파운드(약 1조5000억원)를 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으로 조달했다. 여기에는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를 비롯해 KDB산업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삼성생명, KfW(독일개발은행, 독일), CA-CIB(크레디아그리콜은행, 프랑스), Aviva(아비바보험, 영국) 등 국내외 금융기관 총 14곳이 대주단으로 참여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유럽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가 2년 연속 글로벌 금융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며 "글로벌 디벨로퍼로서 유럽뿐 아니라 전 세계 다양한 지역에서 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