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행장 "고객중심"… 일류신한 첫걸음

신한은행 상반기 경영전략회의
소비자보호·준법·내부통제 강조
외부 경쟁 등 새 도전 과제 제시
직급 무관 두려움 없는 조직 언급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옥동 행장 "고객중심"… 일류신한 첫걸음
지난 7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2020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진옥동 은행장이 '고객중심' 경영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손익이 기준이 되는 과거 리딩뱅크가 아닌 고객의 흔들림 없는 믿음을 받는 일류 신한을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지난 7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2020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진 행장은 "은행 업(業)은 고객의 필요(니즈)에서 출발해 고객의 필요를 해결해주는 과정에서 성립된다"면서 "모든 일의 판단 기준에는 '고객'이 있어야 하며 영업 전략 추진에 앞서 소비자보호·준법·내부통제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경영전략회의는 '고객중심! 신한다움으로 함께 만드는 가치'를 주제로 △2019년 성과 및 2020년 중점 전략방향 △소비자보호정책과 고객 중심 문화 실천 △2020년 앞서가는 영업준비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진 은행장을 포함해 임원, 본부장, 부서장 등 1000명이 참석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우려로 사내방송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채널을 이용한 실시간 스트리밍 방식의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진 행장은 '고객중심'의 방법으로 '선(線)을 넘는 도전'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과거의 선'을 넘어 익숙함에 의존하지 말고 새로움을 갈망하며 도전해 나가자 △'세대의 선'을 넘어 직원 간 공감과 포용으로 진정한 원팀(One Team)되자 △'경쟁의 선'을 넘어 내부에 갇혀있던 시선을 고객과 외부의 경쟁자로 돌리자는 등 3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또 '고객중심'의 조건으로 직급에 상관없이 심리적 안정감을 가질 수 있는 '두려움 없는 조직'을 언급했다. 진 행장은 "40대 초반의 지점장을 임명해 직원과의 나이 차이를 10살 내외로 설정한 '고객 중심 영업점'과 같이 모두가 동등한 위치에서 함께 고민하며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은행을 만들어보자"며 "직원들이 시도할 수 있는 용기와 실패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 리더의 역할"이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리더의 역할도 강조했다. 진 행장은 첫 출발 후 50m 가속이 승부를 좌우하는 봅슬레이를 예로 들며 "선수 4명이 각자의 역할을 잘 감당해야 최상의 기록이 나올 수 있으며, 그 중에서도 앞에서 방향을 잡는 파일럿, 여기 계시는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모든 변화가 고객과의 약속이다. 하나가 된 신한으로 고객을 향해 나아가는 2020년을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