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확산에 촉각 곤두세운 北… 방역 컨트롤타워에 `국가계획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확산에 촉각 곤두세운 北… 방역 컨트롤타워에 `국가계획위`
북한 평양 중구역의 신암종합진료소에서 주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검역관으로 추정되는 인사의 설명을 듣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9일 신종코로나 방역을 '대중적 사업'으로 전환시켜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북한 경제의 '총참모부'라고 할 수 있는 국가계획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방역 총력전을 사실상 총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는 제목의 기사에서 "국가계획위원회에서도 이 사업을 대중적인 사업으로 확고히 전환시켜 힘있게 진행해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위원회에서는 우선 모든 일꾼들과 정무원(공무원)들, 종업원들속에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는 것이 국가의 안전, 인민의 생명과 관련된 중요한 문제라는 것을 깊이 인식시키기 위한 사업을 앞세웠다"고 전했다. 특히 전국적으로 구성된 비상방역지휘부를 위원회에서 조직했으며, "지휘부 성원들의 사업분담을 명백히 밝히었다"고 전해 방역 지휘의 총괄 역할을 사실상 국가계획위원회가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이 위원회는 북한의 경제정책 기획, 수립, 지도, 감독을 총괄하는 내각의 중앙행정기관이다. 북한 경제운영의 '총참모부', 혹은 '경제작전국'으로도 불린다.

그만큼 북한 당국이 전 세계적인 우한 폐렴 확산 사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북한 당국은 대북 제재 장기화에도 올해 자력갱생을 천명한 상황에서 우한 폐렴이 자국 내 발병한다면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 상황이 자칫 파국에 이를 수 있다는 판단을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문은 "위원회에서는 현재 정무원들의 국경지역에 대한 출장을 극력 제한하도록 하고 있다"며 공무원들의 이동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매일 모든 정무원들과 종업원들이 밖에 나갈 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는 한편 가정에서 열이 나거나 기침을 하는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대상이 있으면 제때 장악하여 즉각적인 대책을 세울 수 있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9일 현재까지 공식 확진 사례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확진자가 없다'는 주장은 우회적으로 계속 이어가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