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크루즈선에 추가 의약품… 승객들 "조속한 전원검사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 크루즈선에 추가 의약품… 승객들 "조속한 전원검사를"
우한 폐렴 감염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지난 7일 의약품 부족이 심각하다는 메시지를 적은 일장기가 걸려 있다.

[요코하마=epa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집단 발생해 요코하마(橫浜)항 앞바다에 격리된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에 9일 500인분의 의약품을 추가로 공급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 크루즈선에 격리된 승선자들을 상대로 필요 의약품을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긴급성이 있다고 판단된 500인분의 약을 제공키로 했다. 크루즈 승객의 절반은 외국인이다.

일본 정부는 외국인이 필요로 하는 약품은 애초 일본 내 허가 문제 등을 고려해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가 비슷한 효능이 있는 약품을 구해 지원하는 방향으로 입장을 바꿨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6일과 7일 수요 조사 결과를 토대로 각각 78명과 69명분의 의약품을 전달했다.

크루즈선 탑승객 중에는 당뇨병, 고혈압 등 지병을 가진 노약자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일 요코하마항 앞바다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일본인 1281명과 한국인 승객·승무원 14명을 포함해 56개 국가와 지역의 승객 2666명과 승무원 1045명 등 총 3711명이 타고 있었다.

일본 당국은 이들 중 최초 감염자인 홍콩인과 접촉하거나 발열, 기침 같은 증상을 보인 사람 등 279명의 검체를 채취해 바이러스 검사를 했고, 이 중 일본인 28명을 포함한 총 64명의 집단 감염을 확인했다.

일본 정부는 감염자와 건강이 크게 악화한 사람을 제외한 나머지 승선자를, 집단 감염이 처음 확인된 지난 5일을 기준으로 14일간 선상 격리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9일 현재 승객과 승무원 등 3640여 명은 오는 19일쯤 유람선에서 내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승객들의 불안과 불만도 날로 고조되고 있다. 크루즈선이 밀폐된 공간이어서 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보다도 감염이 더욱 확산될 것이라며 조속한 전원 검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승객들 사이에서 커지고 있다.

일본인 승객 히라사와 야스토(64) 씨는 도쿄신문 인터뷰에서 일본 정부가 전세기편으로 우한에서 데려온 일본인의 경우 전원이 검사를 받도록 한 점을 들면서 집단감염 가능성이 한층 큰 크루즈선 탑승자들에 대해서도 전원 검사를 받게 했으면 한다고 전했다.히라사와 씨는 선내 대기기간이 14일이라고 하지만 추가 감염자가 계속 나오는 점을 들어 오는 19일쯤 배에서 내릴 수 있을지에 대해 의구심을 나타냈다.

한편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편으로 귀국한 일본인 1명이 8일 추가 환자로 판명돼 일본 내 신종코로나 감염자는 총 90명(크루즈선 탑승자 64명 포함)으로 늘었다.

이 중 일본 내 최초 감염자인 나라(奈良)현 거주 60세 남성은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