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안도는 한국 경제… 유통 속도 OECD 꼴찌

"저성장 지속… 경제 활력 키워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돈이 안도는 한국 경제… 유통 속도 OECD 꼴찌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돈이 안도는 한국 경제… 유통 속도 OECD 꼴찌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우리나라가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16개국 가운데 가장 심각한 '돈맥경화'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성장과 저물가로 돈이 도는 속도가 느려지는 만큼 기업친화 정책으로 경제 활력을 키워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9일 '통화 유통속도 추이와 정책 시사점 분석' 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명목 국내총생산(GDP)을 총통화(M2·평잔기준)로 나눠 구한 통화 유통속도는 2004년 0.98에서 2018년 0.72로 계속 하락했다.

세계은행 통계를 토대로 자료가 있는 OECD 16개국의 2018년 총통화 유통속도를 산출하니 우리나라가 하락률이 가장 컸다. 이어 폴란드, 영국, 헝가리, 일본 등 순이었다.

OECD 국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돈 회전속도는 성장률과 소비자물가상승률과 연동됐다. 2001년 1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월별 자료로 GDP와 물가, 시장금리, 총통화가 유통속도에 미치는 영향을 보니 GDP가 1% 증가하거나 물가가 1%포인트 상승할 경우 유통속도는 각각 1.3%와 0.8% 빨라졌다.한경연은 소득이 증가할수록 현금보다 신용결제를 선호하고, 이는 화폐 보유 수요 감소와 유통속도 상승으로 연결된다고 설명했다. 인플레이션이 높은 경제일수록 화폐보유 수요가 줄고 시중에 화폐 유통속도는 빨라진다는 분석이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 전략실장은 "만성 고혈압이 동맥경화를 심화시켜 건강을 위협하듯 경제활력 저하로 저성장·저물가가 이어지면 경제 기초체력이 떨어진다"며 "경제성장 주체인 기업에 초점을 맞춰서 법인세 부담 완화와 투자·연구개발(R&D) 지원세제 강화, 노동시장 유연화, 규제 혁파 등 정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