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특화된 제약·바이오 공시 가이드라인 제공”

제약·바이오, 임상시험 등 단계별 불확실성· 소요시간 ↑
가이드라인 ▲명확한 공시 기준 ▲모범사례 ▲주의문구 삽입
금융위 "2월 중 코스닥 상장법인 대상 설명회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특화된 제약·바이오 공시 가이드라인을 제공할 예정이다. 해당 산업의 특수성을 고려한 조치로, 기업은 공시의 질을 높이고 투자자는 투자위험을 명확히 파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에따라 이달 중 코스닥 상장법인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9일 거래소 수시공시의 질을 높이기 위해 '제약·바이오 업종 기업을 위한 포괄공시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범부처 바이오산업 혁신 TF(테스크포스) '바이오산업 정책방향 및 핵심과제 후속조치'이다.

그간 제약·바이오 분야는 거래소가 제공한 포괄조항 공시 가이드라인(전업종 대상)을 이용해왔으나, 특화된 안내서로서 다소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실제 제약·바이오 업종은 기술개발, 임상시험, 품목허가 등 단계별로 불확실성이 크고 단계마다 소요시간이 오래 걸려, 다른 업종과의 성격이 상이했다. 투자자들은 전 업종을 대상으로 적용된 공시정보를 보고 제약·바이오 분야의 투자위험을 명확히 인식하기 어려웠다.

이번에 제공되는 가이드라인의 가장 큰 특징은 제약·바이오 업종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가이드라인'이라는 점이다. 가이드라인 주요 내용은 크게 3가지이며, ▲공통으로 발생하는 주요 경영상황에 대한 명확한 공시기준 제시 ▲공시정보를 충실히 제공할 수 있도록 모범사례 제공 ▲투자자가 위험을 명확히 인지할 수 있도록 주의 문구 삽입 등이다.

이를 위해 공통적으로 발생하는 중요 경영활동을 임상시험, 품목허가, 기술도입·이전계약, 국책과제, 특허권 계약 등으로 구분한다. 카테고리별로 공시해야 할 항목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이 특징이다. 또 '임상시험이 중지된 사실'이나 '시판 중인 의약품 등에 대하여 허가취소 등 처분을 받은 사실'과 같은 주요 공시정보를 상세히 제공한다. 아울러 '임상시험 3상 진행 관련 첫 임상환자 등록'이나 '임상 3상 승인을 위한 FDA 대면 미팅 예정'과 같은 홍보성 정보를 공시에서 제한한다. 합리적인 투자판단에 혼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코스닥 선도 업종인 제약·바이오 기업의 공시 투명성이 높아져 시장 신뢰도가 높아지고, 기업이 필요한 자금을 코스닥 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금융위 “특화된 제약·바이오 공시 가이드라인 제공”
제약·바이오 카테고리별 공시 항목.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 “특화된 제약·바이오 공시 가이드라인 제공”
구체적인 사례 제시.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 “특화된 제약·바이오 공시 가이드라인 제공”
주의문구 삽입. 금융위원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