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물살타는 보수통합 열차… 유승민, 한국당에 `신설합당` 제안

황교안 "어렵고 귀한 결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급물살타는 보수통합 열차… 유승민, 한국당에 `신설합당` 제안
사진 = 연합

유승민(사진)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에 '신설 합당'을 제안했다.

또 본인은 '보수 통합 완성'의 대의를 위해 21대 총선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선거연대' 등을 거론하며 뜨뜻미지근한 반응을 보여온 유 위원장이 합당이라는 형태의 보수통합을 결심한 것이다.

이번 새보수당 승차로 보수통합 열차가 21대 총선 시간표에 맞춰 제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자유한국당은 당장 환영하고 나섰다. 유 위원장은 이날 "보수가 힘을 합치고 다시 태어나 총선과 대선에서 권력을 교체하고, 대한민국을 망국의 위기로부터 구해내라는 국민 명령을 따르겠다"면서 "새보수당과 한국당의 신설 합당을 추진하겠다. 한국당의 답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유 위원장은 "단순히 합치는 것만으로는 보수가 국민의 맘을 얻을 수 없다. 보수는 뿌리부터 재건돼야만 한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인정하고, 탄핵의 강 건널 때 비로소 보수는 정당성을 회복할 수 있고, 껍데기만 남은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지어야만 보수의 미래를 펼칠 수 있다. 진정한 보수는 원칙을 지키되 끊임없이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위원장은 "합당이냐 독자노선이냐를 두고 고민이 가장 깊었던 점은 바로 개혁보수의 꿈이다. 한국당은 변한 게 없는데 합당으로 과연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제 마음을 짓누르고 있음을 고백한다"면서 "국민 마음 속에 개혁보수의 희망 살리기 위해 지금 이 순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저 자신을 내려놓는 것뿐이다. 개혁보수를 향한 진심을 남기기 위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다"고 했다. 유 위원장은 "공천권, 지분, 당직에 대한 요구를 일절 하지 않겠다"며 "제가 원하는 것은 보수통합의 3원칙뿐"이라고 덧붙였다.이에 대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유 위원장이) 자유우파 대통합을 위해 어렵고 귀한 결단을 했다"고 환영했다.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 대표는 이날 종로 젊음의 거리 일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 위원장의 제안과 같은 )이런 것 하나하나를 동력으로 삼아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는 자유우파가 될 수 있도록 반드시 통합을 해야 한다"고 했다.

유 위원장의 결단과 황 대표의 호응에 따라 보수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보수통합 논의를 책임지고 있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는 오는 10일 전체회의를 열고 통합신당의 당명과 지도체제를 결정하는 등 구체적인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다만, 유 위원장이 끝까지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못을 박은 만큼 한국당 내 친박계와의 화학적 결합이 가능할지, 우리공화당과의 통합까지 품을 수 있을지 등이 보수통합 종착역으로 가는 관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