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종로 출마선언한 황교안에 "서초구 자택처리 분명히 해야" 압박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 "자택 처리과정 똑똑히 지켜볼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9일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서초구 잠원동 자택 처리를 분명히 하라"고 주문했다.

황 대표보다 앞서 종로 출마를 확정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경우 서초구 잠원동 자택처리가 지연되면서 곤욕을 치른 만큼 황 대표에게도 엄격한 잣대를 들이겠다는 경고성 발언으로 읽힌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황 대표가)지금 거주하고 있는 서초구 자택은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매우 궁금하다"면서 "한국당은 '똘똘한 한 채' 운운하며 이 전 총리의 주택 보유를 투기로 몰아붙인 바 있는데, 이 총리가 보유했던 주택의 1.5배, 15억원이나 더 비싼 황 대표의 서초구 자택 처리 과정을 똑똑히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두 사람 모두 유력 대권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만큼 예외 없는 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가 아직 예비후보 신분이 아니라는 점에도 주목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는 현재 종로구에 출마한 예비후보가 아니다"라며 "하기 싫은 일을 억지로 떠밀려 시간에 쫓긴 탓인가? 아직 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 등록도 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짚었다. 이 대변인은 "종로 출마 선언 이후 지금까지 종로구 일대를 다니며 정당 대표로서 정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 것이 아니라, 종로구 출마 후보로서 개인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면, 선거법 위반 소지가 다분하다"면서 "혹시라도 황 대표 측에서 '미처 준비할 틈이 없었다'고 변명한다면, 선거법 따위는 안중에도 없었다는 얘기밖에 더 되겠는가?"라고 문제 삼았다.

이 대변인은 또 "황 대표가 '종로 선거의 상대는 문재인 대통령이고, 문재인 정권 심판이 선거의 목표'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 혹시라도 '장고 끝 악수 출마'로 인한 문제들을 덮기 위한 어쩔 수 없는 강경 발언들은 아닌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 대변인은 "공사다망(公私多忙)한 황 대표가 여러 가지를 놓치고 정신없이 행보하다, 정말로 공사(公私)가 다 망(亡)해 버리는 '공사다망(公私多亡)' 사태가 벌어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