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자산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쇼핑몰 및 시그니쳐타워 방역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롯데자산개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롯데월드몰과 롯데몰, 롯데피트인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9일 롯데자산개발에 따르면 먼저 에스컬레이터 등 고객이 모이는 공간 및 동선에 대한 집중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시설 전반에 대한 소독도 오는 10일 영업 종료 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롯데몰 수원은 지난 3일 시설 전체 소독을 마쳤으며, 10일 2차 소독을 계획 중이다.

롯데자산개발은 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고객 체온을 상시 체크하고 있으며, 유모차 대여소, 유아 휴게실, 고객 상담실 등 고객 공간에는 손 소독제를 비치했다.

김태진 롯데자산개발 안전관리팀장은 "유통시설인 롯데월드몰, 롯데몰, 롯데피트인 외에도 롯데자산개발이 자산관리를 맡고 있는 을지로 3가 시그니쳐타워에 대한 방역에도 만전을 기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시그니쳐타워는 지난 8일 전체 소독을 마쳤으며 오는 15일 2차 소독을 실시한다. 현재 시그니쳐타워에는 롯데자산개발 외에 코리아세븐, 금호석유화학 등 32개의 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롯데자산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쇼핑몰 및 시그니쳐타워 방역 강화"
롯데자산개발이 자산관리를 맡고 있는 시그니쳐타워 전경. <롯데자산개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