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또! 오해영`으로 뮤지컬 데뷔

男 주인공 전 약혼녀 오해영 役
"첫 도전, 첫사랑 시작하는 기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다라박 `또! 오해영`으로 뮤지컬 데뷔


"가보지 않은 길, 굉장히 설레 뮤지컬 배우 산다라 기대해주세요"

'또! 오해영' 제작사

제작 단계부터 산다라박 떠올려
최우선으로 캐스팅
그녀는 이미 춤과 노래로 인정
오해영 역할 적임자라 판단


가수 산다라박(사진)이 주크박스 뮤지컬 '또!오해영'을 통해 뮤지컬 배우에 도전한다.

6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산다라박은 오는 3월 서울 대학로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SKON 1관에서 진행되는 뮤지컬 '또!오해영'에 출연한다.

뮤지컬 '또!오해영'은 동명의 tvN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이름 때문에 얽힌 악연에 예지력이라는 미스터리가 더해지며 생겨나는 독특한 로맨스를 다룬다.

드라마는 같은 이름이지만 다른 캐릭터의 두 여자와 미래가 보이는 남자, 그리고 이들 사이에서 생겨나는 미묘한 감정들을 솔직한 언어로 표현해 큰 사랑을 받았다.

산다라박은 뮤지컬에서 '엄친딸'이자 박도경의 전 약혼녀 또해영 역을 맡았다. 예쁜 외모에 능력까지 갖춘 완벽한 여자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 비밀을 숨기고 있는 인물이다.

'또!오해영' 제작사는 "처음 기획-제작 단계부터 산다라박을 떠올렸고 그를 최우선으로 캐스팅했다"며 "산다라박은 이미 춤과 노래로 인정받았고, 연기에 도전하고 있어 이 역할의 적임자라고 봤다. 이미지 역시 잘 어울린다"고 밝혔다.

이어 "대학로의 작은 극장부터 차근차근 밟겠다는 산다라박의 선택에서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뮤지컬 배우로서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산다라박은 소속사를 통해 "무대 위에 서는 건 익숙하지만 뮤지컬은 콘서트와는 또 다르기 때문에 새롭다"며 "아직 가보지 않은 길이라 스스로도 굉장히 기대되고 설렌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누구에게나 처음은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는데, 나에게 이 작품이 그럴 것 같다. 첫사랑을 시작하는 기분"이라고 파이팅을 외쳤다.

주크박스 뮤지컬 '또!오해영'은 서현진·유승우의 '사랑이 뭔데', 벤 '꿈처럼', 정승환 '너였다면' 등 기존 드라마 OST와 더불어 이번 공연만을 위한 새로운 넘버들이 새롭게 추가되어 관객들을 찾는다. 오는 3월 초연되며, 대학로 문화예술에 적극지원하고 있는 엔에이치앤주식회사가 제작 후원했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