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영업익 3273억… 창사 이래 `최대`

닥터유 단백질바·찰초코파이 등
스낵·파이·비스킷 신제품 '인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리온, 영업익 3273억… 창사 이래 `최대`
오리온이 출시한 신제품들.

오리온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2조233억원, 영업이익 3273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5%, 영업이익은 16% 성장했다.

5일 오리온에 따르면 한국 법인은 어려운 환경 속에도 스낵, 파이, 비스킷 카테고리 신제품들이 고루 인기를 끌며 2019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9%, 17% 성장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최초로 1000억원을 돌파하며 작년에 이어 또 한 번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특히 닥터유 단백질바는 헬스·홈트족들의 필수품으로 꼽히며 출시 8개월 만에 1000만개 넘게 팔렸으며 초코파이 탄생 45주년을 맞아 선보인 찰초코파이는 생산 즉시 전량 출고되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에도 제과 신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시장 내 점유율을 확대하는 한편, 제주용암수 등 신규사업을 본격화해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마련할 계획이다.

중국 법인은 신제품 출시 성공과 화남지역 신규점포 개척 및 기존 소매점 매대 점유율 회복 기조, 온라인 채널 확대 등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4%, 12% 성장했다. 비용 효율화와 대형마트 채널 직거래, 경소상 영업망 개선, 영업 및 물류 구조 혁신 효과로 영업이익률도 16%를 돌파하며 사드 사태 전 수준을 뛰어넘었다.

올해에는 오징어땅콩, 치킨팝, 찰초코파이 등 한국 파워브랜드를 적극 론칭하는 한편 김스낵, 쌀과자 등 신제품도 선보여 성장세를 더욱 강화해갈 계획이다. 제주용암수의 판매도 본격화한다. 오는 3월부터 광둥성 등 중국 화남지역의 오프라인 채널에 진출하고, 상반기 중으로 현지 1위 커피체인 루이싱 커피에 입점하며 글로벌 물시장 공략에 매진한다.

베트남 법인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7.9%, 16.5% 성장하며 매출액, 영업이익 모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현지 소비자의 기호에 맞춘 신제품을 선보이고 착한포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가격변동 없이 20% 증량한 오스타(포카칩), 스윙(스윙칩)이 각각 전년 대비 약 34%, 19% 성장하며 베트남 스낵시장을 선도했다.

러시아 법인은 초코파이 라인업 확대와 구떼(고소미), 촉촉한 초코칩 등 신제품 론칭에 성공하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9.2%, 55.5% 고성장했다.

재무구조도 개선했다. 증가한 이익을 기반으로 중국, 베트남 등 해외법인의 초창기 사업투자 차입금을 모두 상환하면서 부채비율을 전년 대비 15.7%포인트 낮춘 47.0%까지 끌어내렸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외에서 공격적인 신제품 출시와 사업 구조 혁신 및 효율화를 통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올해에도 제품력 강화와 신규사업의 성공적 수행으로 건강한 성장을 지속하는 한편, 수익 및 효율 중심 경영의 체질화를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