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걸린 보수통합 열차… `통합신당준비위` 첫 회의 열어

공동위원장 5인 체제로 운영
한국당·새보수당·미래4.0 등
'文정권 심판' 공감대 형성에
보수·중도층 세력 결집 의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동 걸린 보수통합 열차… `통합신당준비위` 첫 회의 열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정운천 위원(왼쪽부터), 심재철 공동위원장, 이언주 공동위원장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통합을 목표로 하는 통합신당 창당을 진두지휘할 통합신당준비위원회가 6일 출범했다. 출발부터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보수통합 열차 운행이 점차 안정을 찾아가는 모양새다.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월 중순 혁통위가 출범한 이래 우여곡절에도 불구하고 통합신당 열차는 제 궤도에 올랐다"며 신당준비위 출범을 알렸다.

박 위원장은 "신당준비위는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미래를 향한 전진 4.0, 국민의소리당 등 정당 세력을 비롯해 600개 이상의 중도 보수 시민단체들과 기존 국민의당 및 바른미래당 출신 중도세력들, 그리고 원희룡 지사 등이 동의해 구성했다"며 "오는 20일 전에 통합신당을 출범한다는 혁통위 일정에 따라 신당준비위는 당명은 물론, 신당 출범에 따른 제반 사항들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당준비위는 공동위원장 5인, 창당준비위원 9인, 특별위원장 2인 체제로 운영된다. 공동위원장은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 이언주 전진당 대표, 장기표 국민의소리당 창당위원장,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 등이 맡는다. 새보수당은 우선 정운천 의원이 위원으로 회의에 참석하고, 위원장 문제는 한국당과 당 대 당 통합 논의를 일단락한 뒤 결정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당준비위 첫 회의에서 공동위원장 및 위원들은 한목소리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아직도 통합 열차에 태워야 할 많은 세력과 정당이 있지만 통합 열차는 멈출 수도 뒤로 갈 수도 없다"면서 "문 정권을 제대로 심판해서 대한민국의 헌정 질서를 바로잡고 대한민국이 새로운 재도약의 기회를 갖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도 "지난 70여년 동안 우리의 선대와 선배들이 일궈온 대한민국의 찬란했던 역사가 문 정권 3년도 안 돼 허물어지고 있고, 이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이번 선거에서 자유 우파가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대동단결이다. 작은 차이는 극복하고 우선은 총선에서 이기고 봐야 대한민국의 진로를 위해서도 협력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직 보수통합 논의에 참여하고 있지 않은 세력들을 향한 '러브콜'도 있었다. 이 대표는 "여러 가지 시각적 차이도 있고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도 분명히 있겠지만 '그래도 하나가 돼서 반드시 문 정권을 심판해라. 그리고 21대 국회에서는 절대로 무너지지 않는 강고한 야당을 형성해서 반드시 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길 바란다'는 준엄한 국민 명령 있다"며 "그런 큰 뜻에서 함께해야 할 세력들, 신당을 만들고 있는 안철수 대표를 비롯해서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 등 많은 이들이 늦기 전에 저희와 함께 하길 간절히 바란다"고 통합 논의 참여를 촉구했다.

신당준비위가 출범하며 보수통합 논의는 한발 한발 앞으로 나아가고 있지만 난관은 여전하다. 새보수당의 합류 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혁통위와 새보수당은 이날 신당준비위 지도부 선임을 두고도 엇갈리는 모습을 보였다. 박 위원장은 새보수당 위원장에 정병국 의원이 내정됐다고 발표했지만, 새보수당은 "박 위원장의 발표는 새보수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박 위원장은 신당준비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소통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있었다"면서 "빠른 시일 안에 새보수당이 당 대 당 통합에 나설 것인지 결정해주길 촉구하는 의견이 (회의에서) 있었다"고 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