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본 중소기업 등에 2조원 지원"

정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 발표
이번 방안 중소중견 기업 지원 등 총 6가지 방안으로 구성
금융위 "피해현황 지켜보며 필요 시 지원 추가할 예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피해를 본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들을 위해 총 2조원의 신규자금을 지원한다.

금융위원회는 7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지원 방안은 총 6가지 부문으로 ▲중소·중견 기업 지원 ▲전통시장 소상공인·영세자영업자 지원 ▲은행 등 금융사의 중소기업·자영업자 지원 ▲자본시장 교란 행위 강화 ▲피해기업 위한 지원센터 운영 ▲기업 설비투자 촉진 위한 지원자금 집행 등이다.

먼저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를 본 중소·중견 기업의 금융애로 완화 및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해 1조9000억원을 투입한다. 대출은 금리를 우대하고, 보증은 보증료율을 감면하면서 자금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대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를 본 중소·중견 기업이며, 업종에 제한이 없다. 지원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산업은행이 중견·중소기업에게 각각 70억원과 50억원을 지원한다. 기업은행은 중소·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최대 5억원을 지급하며 1.0%p의 금리 감면을 제공한다. 신용보증기금은 보증비율을 85%에서 90%로 상향하고, 보증료율은 최대 0.2%p 차감한다. 수출입은행은 중견·중소기업에게 0.3%p와 0.5%p의 금리를 감면한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은 기업 당 최대 10억원, 기술보증기금은 기업 당 최대 3억원을 지원한다.

또 전통시장 상인회 소속 사업자는 상인회를 통해 서민금융진흥원이 제공하는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대상은 기초지자체의 추천을 받아 서금원과 지원사업 약정을 체결한 전국 318개의 전통시장의 영세상인이다. 1인당 1000만원 한도로 최장 2년간 연 4.5% 이내의 금리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지역 신용보증재단은 음식, 숙박 등 피해 소상공인 업체 당 7000만원 한도에서 조건을 우대하는 특례보증을 신규로 제공한다.

은행·카드사 등 금융사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어려운 기업을 지원한다. 피해기업은 기존 거래관계가 있던 은행을 방문해 지원프로그램과 대상 여부를 안내받을 수 있다. 8개 전업 카드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매출감소 등 피해를 본 영세·중소가맹점에 대해 무이자할부 등 마케팅을 지원한다. 아울러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기업 상담·지원을 위한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금융지원에 대해 궁금한 사항이 있는 경우 금융감독원 '중소기업 금융애로 상담센터' 내 전담창구로 연락하여 애로사항을 제기하면 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피해기업에 대한 상담과 정책금융기관의 신규 자금 지원은 즉시 시행된다"면서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피해 현황을 지켜보며 필요 시 지원을 추가 및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정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본 중소기업 등에 2조원 지원"
김태현 금융위 사무처장이 지난 6일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정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본 중소기업 등에 2조원 지원"
정책금융기관 신규지원 내용. 금융위원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