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고비 넘긴 트럼프… 오늘 대국민 성명 발표 민주당에 반격 가능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탄핵 고비 넘긴 트럼프… 오늘 대국민 성명 발표 민주당에 반격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상원에서 자신에 대한 탄핵심판 결과 하원이 소추한 2개 혐의 모두 무죄가 선고된 것과 관련, 6일 성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상원의 탄핵심판이 끝난 뒤 트위터에 "탄핵 사기에 대한 우리나라의 승리를 논의하기 위해 내일 낮 12시에 백악관에서 대국민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원은 이날 오후 4시 탄핵심판 본회의를 열어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등 하원이 소추한 트럼프의 두 가지 탄핵 혐의에 대한 표결을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기됐던 혐의는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두 가지다. 권력 남용 혐의는 52대 48로, 의회 방해 혐의는 53대 47로 각각 무죄 판정을 받았다.

백악관은 이날 탄핵심판 종료 직후 성명을 내고 "민주당에 의해 이뤄진 엉터리 탄핵 시도는 트럼프 대통령의 완전한 (정당성) 입증과 무죄로 끝났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우리가 줄곧 말했듯이 그는 유죄가 아니다"며 "상원은 근거 없는 탄핵소추안들을 거부하기로 표결했고 오직 대통령의 정적들인 모든 민주당원과 한 명의 실패한 공화당 대선 후보만이 꾸며진 탄핵소추안에 찬성 투표했다"고 비판했다.

'실패한 공화당 대선 후보'는 2008년 대선에 도전했던 밋 롬니 상원의원을 가리킨다. 롬니 의원은 권력남용 혐의 표결에서 민주당에 동조, 유죄 판단을 내리며 반란표를 던졌다.

백악관은 민주당이 주도한 탄핵 추진에 대해 "이것은 대통령의 적법 절차에 따른 (재판받을) 권리를 박탈하고 일련의 거짓말에 바탕을 둔 또 다른 마녀사냥이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 추진의 굴레에서 벗어나면서 미·북 관계에도 영향이 있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본격적으로 재선 가도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된 만큼 대선판에 여파를 가져올 북한의 강경 행보가 없도록 상황을 관리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심판 과정에서 북한은 '성탄 선물'과 '새 전략무기 공개 및 충격적 실제행동' 등을 공언하기는 했지만 별다른 행동을 취하지는 않았다.이제 탄핵이란 변수가 제거되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모든 초점을 재선 승리에 둔 채 위험부담이 있는 시도나 변수와 거리를 둘 공산이 커졌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의 최근 언급도 눈에 띈다. 그는 지난달 24일 공개 강연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기조와 관련해 "나는 우리가 서두를 게 없다는 사실을 좋아한다"고 했다. 이틀 전인 22일에는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가 "북한에 대해선 느리고 인내하고 꾸준한 외교"라는 언급을 했다. 미국 대선국면과 맞물려 미·북 관계에서 당장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하기보다는 대선에 영향을 주지 않는 정도의 관리를 유지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