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 장관 "`신종 코로나` 관광업계 지원 방안 마련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에 따라 피해를 입고 있는 관광업계를 지원할 방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6일 관광업계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박 장관은 "관광사업체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신속히 종결하면서도 관광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박 장관은 서울 마포구 소재 엘7(L7) 홍대 바이 롯데 호텔과 홍대 케이티앤지(KT&G) 상상마당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현장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홍대입구역 근처 거리를 찾아 중국인 등 외국인 관광객 동향과 관련 업계 현황을 살폈다. 이후 엘7(L7) 호텔의 방역체계를 점검한 박 장관은 "외국인과 국내 관광객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여행을 자제하고 있어 관광업계의 어려움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장에서도 입구 및 로비에서부터 방역 태세를 철저히 갖춰주기를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앞서 박 장관은 홍대 케이티앤지(KT&G) 상상마당에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 현황을 살펴보고, 대중음악계 종사자들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