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은 우한폐렴 특수

외출 자제 분위기 장기화
배민 주문량 한달새 1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달앱은 우한폐렴 특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 속에 3일 오후 퇴근 시간 무렵 서울 종로구 종각역 인근 젊음의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이수철(남·40세) 씨는 지난 주말 가족들과 함께 방문하기로 한 레스토랑 예약을 취소했다. 인기 맛집으로 소문나, 한 달 전부터 예약하지 않으면 갈 수 없는 맛집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가운데 어린 자녀를 데리고 사람이 붐비는 장소에 가는 것이 아무래도 꺼려진 탓이다. 이 씨는 저녁 외식을 취소하는 대신, 배달 음식을 시켰다. 그는 "어린이집도 휴원한 마당에 어린 아이를 데리고 외출을 하기가 겁난다"며 "우한 폐렴 사태가 잠잠해질 때까지 사람이 모이는 장소는 최대한 피하고, 외식이나 장 보기는 되도록 배달앱을 통해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 따라 소비자들이 외식을 꺼리면서 음식 배달앱을 통한 주문이 급증했다.

5일 배달앱 업계에 따르면 지난 주말이 포함된 1월 31일~2월 2일 배달의민족 주문량은 약 493만 건으로 나타났다. 한 달 전 같은 기간(1월 3~5일) 주문량 443만 건보다 11.3% 증가한 것이다. 특히, 토요일인 이달 1일 주문량은 한 달 전 토요일(1월 4일)보다 14.5% 늘었고, 일요일인 2일은 한 달 전 일요일(1월 5일)보다 11.8% 증가했다.

설 연휴 이전인 2주 전(1월 17~19일)과 비교해도 주문량이 8.4% 증가했다. 또 다른 배달앱인 요기요의 같은 기간(1월 31일~2월 2일) 주문량도 한 달 전보다 18% 증가했다. 2주 전과 비교하면 15%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들 두 배달앱 모두 2주 전보다는 한달 전과 비교한 증가율이 더 높다. 이는 주문량이 갈수록 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업계는 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우려로 외출을 꺼리고, 외식이나 간단한 장보기는 배달앱을 통해 해결하는 이들이 늘어난 것이 원인이라고 풀이했다.

실제로 이번 집계 직전인 설 연휴 이후 평일 주문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별 차이가 없었다. 우한 폐렴의 국내 확산 가능성에 대한 불안감이 팽배하던 설 연휴 후 첫 주말부터 주문량이 급증했다.

국내에서 하루에만 복수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던 시점과 주문량이 급증한 기간이 겹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우한 폐렴 확산 우려와 배달앱 주문 수가 비슷하게 증가하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외출과 외식을 꺼리면서 배달음식을 주문한 결과로, 당분간 이 같은 현상이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