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귀 알아듣는 LG로봇청소기

'코드제로 씽큐R9보이스'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말귀 알아듣는 LG로봇청소기
모델들이 사용자의 말을 알아듣고 청소, 기능설정, 정보도 제공하는 똑똑해진 로봇청소기 신제품 'LG 코드제로 씽큐 R9 보이스'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이미정 기자] LG전자가 사용자의 말을 알아듣고 유용한 생활 정보까지 알려주는 기능을 탑재한 로봇청소기를 선보였다.

LG전자는 5일 인공지능(AI)을 적용해 강력한 청소성능을 자랑하는 로봇청소기 'LG 코드제로 씽큐 R9 보이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제품은 LG 씽큐(LG ThinQ) 앱을 이용해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와 연결하면 사용자가 음성으로 로봇청소기를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하이 엘지!"라고 부른 후 "청소 시작해줘", "충전 시작해줘"와 같은 기본명령부터 "터보모드 설정해줘"와 같은 모드설정도 가능하다.

신제품은 이전 제품보다 선명해진 화질의 홈뷰 2.0과 홈가드 2.0을 제공한다. 홈뷰 2.0은 고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해 집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거나 원격으로 청소기를 제어할 수 있다. 홈가드 2.0은 청소기가 집안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으며 촬영한 사진을 사용자에게 보내는 등 알림 기능을 지원해 집을 비웠을 때 방범용으로도 유용하다. 클로바와 연동해 날씨, 뉴스, 시간, 교통 등 일상에서 필요한 다양한 정보도 제공한다.

5단계 미세먼지 차단시스템도 적용했다. 이 시스템은 청소기가 빨아들인 먼지가 제품 밖으로 배출되는 것을 최소화해 0.3~0.5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먼지가 배출되는 것을 99.97% 차단했다.

AI 기술을 활용해 스스로 실내구조를 파악하고 장애물의 종류도 학습한다. 특히 스마트 터보 기능은 카펫, 구석, 먼지가 많은 곳 등을 인지해 흡입력을 높이고 상황에 따라 브러시 회전속도와 주행속도를 조절해 청소한다. 스마트 인버터 모터 P9을 탑재해 흡입력이 강력하며, 청소 시간은 최대 90분에 이른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한층 더 편리하고 강력한 청소 성능을 갖춘 음성인식 로봇청소기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