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바이오에너지 사업` 3800억에 매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케미칼 `바이오에너지 사업` 3800억에 매각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SK케미칼이 바이오에너지 사업부문을 양도하고 3800억원의 현금을 확보한다.

SK케미칼은 사모투자 전문회사인 한앤컴파니와 3800억원 규모의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하고 자사의 바이오에너지 사업을 양도한다고 5일 공시했다. SK케미칼 바이오에너지 사업부문은 바이오디젤·중유를 생산·판매하고 있다. 회사 측은 "핵심사업에 대한 기업 역량 집중과 미래 신규 성장사업에 대한 투자재원 마련 차원의 결정"이라고 소개했다.

SK케미칼은 회사의 주력 사업인 친환경 소재와 생명과학사업에 전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 2000년 이후 기존 범용제품 사업의 재편과 고부가 신규 사업에 대한 투자 확대로, 친환경소재와 생명과학 중심의 사업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이 비전을 바탕으로 SK케미칼은 2018년 백신 사업을 물적 분할하여 SK바이오사이언스를 설립했고, 친환경 코폴리에스터 증설도 진행 중이다. 이번 바이오에너지 사업부 양도 역시 같은 차원에서의 결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번 영업양수도 계약으로 SK케미칼 그린케미칼 비즈 부문은 회사의 핵심 사업인 친환경 소재 분야의 글로벌 역량과 경쟁력 강화는 물론, 미래 신규 성장 사업의 발굴과 육성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친환경 소재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핵심 사업의 역량 강화로 지속적인 혁신과 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케미칼은 이날 이사회 의결을 거쳐 오는 3월 17일 주주총회 승인을 받는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양도를 최종 마무리할 계획이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