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美생활가전 점유율 `20% 벽` 넘었다

월풀 제치고 4년 연속 1위 기록
라이프스타일 반영한 제품 선봬
세탁기·건조기·냉장고 등 압도
성능은 기본… 디자인까지 호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 美생활가전 점유율 `20% 벽` 넘었다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 생활가전이 미국 시장에서 처음 점유율 20%를 돌파했다. 소비자 눈높이가 높은 미국에서 세계 최대 가전업체인 월풀을 4년 연속 제쳤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을 앞세운 프리미엄 전략으로 실적 역시 개선되고 있다. 올해는 김현석 CE(소비자가전)부문장 사장이 주력해서 키우고 있는 비스포크 등 혁신 가전을 잇따라 세계 시장에 출시할 예정인 만큼 5년 연속 1위 달성이 유력하다.

5일 시장조사업체 트랙라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매출 기준으로 2019년 미국 생활가전 시장 브랜드별 점유율 20.5%를 기록해 4년 연속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트랙라인이 자료 집계를 시작한 2010년 이후 가장 높은 점유율로, 연간으로 처음 20%의 벽을 깬 것이다.

4분기 점유율 역시 21.6%로 분기 최고치를 기록했다. 15분기 연속 1위다.

제품별로 보면 먼저 건조기의 경우 삼성전자가 20.8%의 점유율로 3년 연속 1위를 지켰다. 4분기 점유율은 21.5%로 연간 점유율을 상회했다.

세탁기와 냉장고 역시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세탁기는 연간과 4분기 점유율 모두 20.5%를 기록해 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건조기와 같이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 드럼세탁기는 연간 29%, 4분기 27.5%의 압도적인 점유율로 2위와의 격차를 벌렸다.

삼성전자 측은 "지난해 출시한 신제품에 미국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해 새로운 색상을 적용했고, 세탁·건조시간을 대폭 줄이면서 에너지효율은 높이는 등 디자인과 성능에서 모두 호평을 받았다"고 전했다.

냉장고 역시 지난해 연간 점유율 23.7%, 4분기 점유율 25.5%로 4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대표 프리미엄 제품군인 프렌치도어 냉장고에서는 연간 점유율 32%, 4분기 점유율 34.9%로 압도적인 경쟁력을 보여줬다.

전자레인지의 경우 지난해 점유율 14.5%로 2위를 차지했다. 상단에 쿡탑, 하단에 오븐을 탑재한 레인지 시장에서도 17.5%로 2위였다.

이 같은 미국 시장에서의 선전은 실적 개선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 CE부문의 매출은 44조7600억원, 영업이익은 2조6100억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각각 6%, 29% 늘었다. 영업이익은 김현석 사장이 CE부문장을 맡은 이후 2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도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 혁신 가전을 잇따라 선보일 예정이라, 시장점유율은 더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선보인 '프로젝트 프리즘'의 첫 번째 작품인 비스포크 냉장고를 미국을 비롯해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고, 최근에는 2탄인 그랑데AI 세탁·건조기를 공개하고 국내·외 시장에 순차 출시 중이다. 올 상반기 중 3탄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0(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0)'에서 금상 2개를 포함해 총 61개의 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비스포크와 함께 모바일 콘텐츠 감상에 최적화한 TV '더 세로'가 금상을 차지하는 등 디자인 경쟁력을 증명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