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I, 아프리카서 `수소드론`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MI, 아프리카서 `수소드론` 공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은 5~7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르완다의 수도 키갈리에서 열린 아프리카 드론 포럼(ADF)에 참가해 수소드론 'DS30'을 선보인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제공>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은 오는 7일(현지시간)까지 르완다의 수도 키갈리에서 열리는 아프리카 드론 포럼(ADF)에 참가해 두 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한 수소드론 'DS30'을 아프리카 대륙에 처음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이번 행사에는 아프리카 내 20여개국의 장관급 인사를 비롯해 전세계 40여 개국의 드론 관련 사업자들이 참석한다.

DMI는 ADF기간 국토교통부가 마련한 한국관에서 수소드론을 전시하고 사업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두순 DMI 대표는 오는 6일 '응급 배송을 위한 장시간 비행 솔루션'이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한다. ADF는 세계은행이 주관하며, 드론을 활용한 아프리카 물류 인프라 구축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아프리카 각국 정부와 투자·사업자를 연결하기 위해 마련됐다.이 대표는 "수소드론은 도로와 교통 사정이 좋지 못한 아프리카에서 긴급 바이러스 백신이나 구호물자를 수송하는 '드론 앰뷸런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약할 수 있을 것"이라며 "DMI의 수소 드론으로 아프리카 시장 내 물류 사업진출 기회를 확보하고 이 경험을 살려 글로벌 물류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