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2년 인도 시장 톱3… "RV 입지 강화"

델리모터쇼서 13억 소비자 공략
카니발·쏘넷 콘셉트 최초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아차, 2022년 인도 시장 톱3… "RV 입지 강화"
기아자동차가 인도 델리모터쇼에서 최초 공개한 '쏘넷 (SONET) 콘셉트'.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인구 13억명, 세계 2위 국가인 인도 시장을 정조준한다. 첫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셀토스에 이어 MPV(다목적차) 카니발과 소형 SUV 쏘넷 콘셉트를 선보였다. 제품군을 모두 RV(레저용차)로 준비 중인 만큼 현지에서 전문 브랜드로 입지를 강화해 오는 2022년까지 현지 '톱3' 브랜드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5일 인도 노이다시(市) 인디아 엑스포 마트에서 열리는 '2020 인도 델리 오토 엑스포(델리모터쇼)'에 참가해 카니발을 출시하고 쏘넷 콘셉트를 최초 공개했다.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은 "작년 셀토스를 출시하며 인도 시장에 처음 데뷔한 이후 인도 고객의 아낌없는 성원 덕분에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며 "오늘 소개하는 카니발과 쏘넷 콘셉트 역시 인도 고객의 사랑에 보답하는 자세로 최고의 품질과 서비스 제공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카니발과 쏘넷 콘셉트는 셀토스에 이어 기아차 인도공장에서 생산·판매될 차종들이다. 카니발은 국내 3세대 카니발(YP)을 기반으로 하며, 쏘넷 콘셉트는 정식 양산 모델 '쏘넷'으로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이다. 쏘넷의 차명은 스타일리시(Stylish)와 커넥티드(Connected)에서 따왔다.

기아차는 셀토스 성공을 이어갈 후속 차량으로 올해 현지 전략형 RV 모델 2종을 인도 시장에 새로 투입함으로써 RV 모델에 강점을 지닌 특화 브랜드로서 위상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작년 8월 인도 시장에 첫 출시된 셀토스는 5개월여 동안 4만5292대가 팔리며 차급 내 판매 2위를 기록했다. 단일 차종 판매만으로 기아차 전체 브랜드 판매 순위 9위로 끌어올린 일등공신이다. 시장 진출 2년여 전부터 심도 깊은 시장, 소비자 분석을 바탕으로 인도시장에 최적화한 디자인과 특화 사양을 적용하는 등 철저한 현지화가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기아차는 오는 2022년 30만대 판매 체제 구축과 인도 '톱3' 브랜드 등극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날까지 선보인 3개 차종을 인도공장에서 연간 30만대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판매 확대를 위한 거점 확대도 병행한다. 인도 진출 첫해인 작년에만 전국 160개 도시, 265개 판매와 서비스망을 구축한 데 이어, 올해 50여 개 추가 거점을 확보한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