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거래액 134兆 돌파… 모바일 비중 64.4% `사상 최대`

음식서비스 90.5% 급성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온라인 쇼핑거래액 134兆 돌파… 모바일 비중 64.4% `사상 최대`

지난해 배달 주문 음식 서비스가 크게 늘면서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역대 처음으로 134조원을 돌파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은 64%를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갈아치웠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2019년 12월 및 연간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작년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전년보다 18.3% 증가한 134조583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01년 이후 최대치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음식서비스(84.6%), 음·식료품(26.1%), 가전·전자·통신(24.6%) 등이 주도했다. 전년대비 화장품 거래액은 25% 증가했는데 이는 중국인들의 수요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양동희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연간 거래액이 10조원 안팎인 6개 상품군이 작년 전체 거래액의 60% 이상을 차지해 전체 온라인쇼핑 성장세를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일명 '엄지족'이 이끄는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전년보다 25.5% 증가한 86조7500억원으로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64.4%를 차지했다. 모바일 쇼핑 거래액의 상당 부분은 배달음식이 차지했다.

작년 배달음식 주문 등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9조1045억원으로 전년보다 90.5%나 급성장했다. 온라인쇼핑 음식서비스 전체 거래액(9조7365억원)에서 93.5%를 차지했다.

'직구'를 뜻하는 온라인 해외 직접 구매액은 3조6355억원으로 전년대비 22.3% 증가했다. 이는 EU(38.5%), 중국(30.4%), 미국(13.2%) 등 모든 국가에서 늘었다.

상품군별로는 음·식료품(36.3%), 의류 및 패션 관련 상품(30.1%), 화장품(16.9%) 등의 직구가 늘었다. 다만 작년 4분기 기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일본에서 '직구'한 금액은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4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작년 4분기 일본에서 직구한 금액은 480억원으로 전년 동분기보다 11.2%(60억원) 줄었다.

'역직구'를 뜻하는 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액은 지난해 5조9609억원으로 전년 대비 65.4% 늘었다. 전년 대비 중국(78.9%), 아세안(22.0%), 일본(15.1%) 등은 증가했고, 대양주(-25.1%)는 감소했다.

상품군별로는 화장품(84.9%), 음반·비디오·악기(49.8%) 등이 증가했고, 음·식료품(-13.8%), 가전·전자·통신기기(-6.4%) 등은 감소했다. 한편 작년 12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전년보다 17.6% 증가했지만 전월보다는 1.3% 줄어든 12조5865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기준으로 감소한 이유는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1.3% 줄었기 때문이다. 이 기간 모바일거래액은 8조2524억원이며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은 65.6%였다.

성승제기자 ban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