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출범 … 黃 "선거법 개악에 응전"

초대 당대표 한선교 의원 추대
민주당 등 범여권은 날 선 비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한국당` 출범 … 黃 "선거법 개악에 응전"
5일 오후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대표직을 맡게될 한선교(오른쪽) 의원이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5일 닻을 올렸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국회 도서관 대강당실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한선교 의원을 당 대표로 추대했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조경태·정미경·김순례·김광림 최고위원, 김재원 정책위의장, 박완수 사무총장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 및 소속 의원들이 대거 참여했다.

황 대표는 축사에서 "자유한국당에서 둥지를 옮겨 (미래한국당에) 합류한 사람들이 많은데 어디에 있든 마음은 한결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미래한국당은 무너지는 나라를 살리기 위한 자유민주세력의 고육지책이고 헌정을 유린한 불법 선거법 개악에 대한 정당한 응전"이라며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준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한 망국적 야합이 낳은 필연적 결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어 "이제 힘을 모아서 총선에서 승리해서 선거법을 정상으로 돌려놓아야 한다"며 "민주당과 군소 정당은 불법 밀실야합으로 유권자의 소중한 표를 노략질하려던 대가를 이번 선거에서 톡톡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심 원내대표도 "민주당은 국민의 민심을 외면하고 끝끝내 날치기 폭거를 자행했고 어쩔 수 없이 자유민주주의 방어적 차원에서, 생존의 차원에서 이 미래한국당을 만든 것"이라고 정당성을 부여했다.

미래한국당이 공식 출범하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한 다당제 구상도 타격을 받게 됐다. 미래한국당이 비례 의석을 추가 확보할 경우, 민주당이 지역구 선거에서 선전한다고 해도 원내 제1당 지위를 유지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온다.

민주당, 정의당 등은 황 대표를 정당법 위반으로 검찰고발 하는 등 미래한국당 출범 저지에 애를 쓰고 있지만 현실적인 제재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미래한국당이 공식 출범하자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대안신당 등은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헌법과 국민주권을 무시한 자유한국당과 그 위성정당을 용납할 국민은 어디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토사물이나 배설물이나 더러운 건 마찬가지"라며 "악취가 진동한다. 4월 15일에 깔끔하게 모두 갖다 버리면 되겠다"고 분개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명색이 제1야당이 대명천지에 이 같은 황당하고도 어리석은 망동을 실제로 저지르는 꼴을 보자니 개탄스럽다"고 쏘아붙였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미래한국당은 하루살이 정당으로 선거가 끝나면 포말처럼 없어질 정당에 표를 주는 어리석은 국민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창당 대회에서는 진보 정당 미래당 소속인 오태양 공동대표가 단상 위에 올라 "미래한국당은 해체하라"고 외치는 소동이 벌어졌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