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출도 반도체 쏠림… 벌써 흔들린 2% 성장목표

반도체 제외땐 수출액 1.6% 감소
선박·자동차↑디스플레이↓전망
우한 폐렴 미반영… 역성장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수출도 반도체 쏠림… 벌써 흔들린 2% 성장목표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올해 반도체 등 우리 주력 품목의 수출이 2%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나마 반도체를 빼면 마이너스 성장으로 바뀐다. 이번 전망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변수를 고려하지 않은 만큼, 올해 수출 성장을 장담하기도 어렵다는 전망도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최근 7개 수출 주력업종 협회 정책담당 부서장들이 참석한 '2020년도 수출 전망 및 활성화 과제 간담회' 설문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 7개 수출 주력업종에서 올해 수출은 금액 기준으로 2.1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반도체(9.0%), 선박(7.0%), 자동차(3.9%) 업종의 수출액이 증가하고 디스플레이(-10.0%), 무선통신기기(-6.4%), 철강(-5.0), 석유화학(-3.1%) 업종은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전망치대로라면 7개 업종의 올해 수출액 합계는 2712억 달러로 작년 수출액 합계 2654억 달러보다 58억 달러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출 증가 주요 요인으로는 반도체 업종의 경우 5세대 이동통신(5G) 본격화, 시스템반도체 수출증가 등이 꼽혔고, 선박 업종은 액화천연가스(LNG) 업황 호조에 따른 LNG 운송 선박 수주증가, 자동차는 신차투입 확대, 글로벌 자동차 시장 회복세 등이 거론됐다.

수출 감소 요인에는 디스플레이 업계가 LCD(액정표시장치) 물량축소와 가격하락을 꼽았고, 무선통신기기 업계는 국내 생산공장 해외이전, 중국과의 경쟁 심화 등을 우려했다. 철강 분야에서는 가격 동결 압력, 글로벌 수요 둔화를, 석유화학 업종은 미국과 중국의 대규모 생산시설 신·증설에 따른 공급확대 등을 각각 꼽았다.

반도체 편중 현상도 여전했다. 7개 업종에서 반도체를 제외하면 수출액이 1.59% 줄어들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연 측은 "전망치는 최근 확산하고 있는 우한폐렴 사태에 따른 영향이 반영되지 않은 것"이라며 "관련 사태의 장기화 여부에 따라 수출전망치의 대폭적인 하향조정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이날 참석한 업종별 협회 관계자들도 "중국에 공장을 둔 우리 기업들의 부품공급 차질에 따른 생산차질은 물론, 중국 내수 위축을 비롯한 글로벌 경기침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참석한 기업 관계자들은 품질·디자인 향상과 수출 품목·지역 다변화 등으로 자체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정부에 보호무역주의 완화노력과 수출 신시장 개척 지원과 수출 관련 정보 제공 등을 요구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