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수교 30년…EAEU FTA 협상 추진, 新북방정책 외연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신북방정책의 외연을 넓히기 위해 한-유라시아경제연합(EAEU)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는 것을 논의한다. 러시아, 아제르바이잔과의 경제협력도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제2차 '한-아제르바이잔 경제공동위원회'를 열고 프로젝트, 보건의료, 정보통신기술(ICT)·전자정부, 농업, 개발협력 등 협력 사업을 논의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경제공동위는 2006년부터 개최했던 경제협력위원회를 2016년 경제공동위로 격상한 후 4년 만에 열리는 회의다.

수석대표로 참석한 박기영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아제르바이잔의 자원과 한국의 기술이 어우러진 에너지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지난해 체결된 양국 간 무상원조기본협정을 바탕으로 개발 협력 분야도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정부는 '한-러시아 수교 30주년' 기념행사 개최 등 양국의 경제협력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러시아 산업통상부 차관, 경제개발부 차관을 각각 만났다.

알렉산드르 모로조프 산업차관과의 면담에서는 조선, 자동차 등 기존 협력을 강화하는 것뿐 아니라 소재·부품·장비, 디지털경제 등 신산업에서의 협력을 활성화하고 한-EAEU FTA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논의했다. 또 막시모프 경제차관과의 면담에서 양측은 올해가 한-러 서비스·투자 FTA 협상 타결의 적기라 판단하고, 고위급 교류 계기 핵심 성과사업으로 협상 타결을 추진하자는데 공감했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양측은 상반기 중 열리는 제10차 한-러 산업협력위원회와 양국 고위급 교류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

박 차관보는 "서비스·투자 FTA라는 제도적 기반하에 실질적 서비스 교역 및 투자 활성화를 위해 양국 정부가 선제적이고 시범적인 협력 사업을 추진하여 양국 기업의 참여를 독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한·러 수교 30년…EAEU FTA 협상 추진, 新북방정책 외연 확대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티무르 이고레비치 막시모프 러시아 모스크바 경제개발부 차관과 만나 EAEU FTA 연내 개시 등에 대해 면담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