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블랙먼데이 충격 피했나… 美·유럽 증시 `불안한 반등`

국제유가는 최저 수준으로 폭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 블랙먼데이 충격 피했나… 美·유럽 증시 `불안한 반등`
뉴욕증권거래소(NYSE) [AP=연합뉴스]


미국과 유럽 증시가 3일(현지시간) 중국 증시 '블랙먼데이' 폭락을 이겨내고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3.78포인트(0.51%) 오른 2만8399.8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3.40포인트(0.73%) 상승한 3248.9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22.40포인트(1.34%) 오른 9273.40에 각각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달 31일 603.41포인트(2.09%) 주저앉으면서 1월 거래를 '마이너스(-) 수익률'로 마무리한 바 있다.

이날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경제 지표, 미국 아이오와 코커스 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하지만 단기적으로 낙폭이 과다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이날 뉴욕증시가 기술적 반등에 성공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긍정적인 경제지표도 주가지수 반등에 동력으로 작용했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1월 50.9를 기록했다. 전달의 47.8에서 큰 폭으로 개선된 수치다. 기준치 '50'을 웃돌면 확장 국면을 의미한다.

유럽증시도 반등에 성공했다. 프랑스 파리의 CAC4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45% 오른 5832.51에,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지수도 0.49% 상승한 1만3045.19에 각각 마감했다. 영국의 런던 FTSE 100 역시 7326.31로 전 거래일 대비 0.55%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는 0.56% 오른 3661.27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과 유럽증시가 중국발(發) '블랙먼데이 충격'에도 반등을 보인 것은 우한 폐렴에 대한 충격파가 이미 반영됐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상하이종합지수는 7.72%, 선전성분지수는 8.45% 각각 폭락했다. 중국 증시가 폭락했던 지난 2015년 이후로 4년여 만에 최대 낙폭이다. 양대 증시의 3199개 종목이 개장과 동시에 가격제한폭까지 떨어져 거래가 정지됐다.

사태가 장기화하면 실물경제에 실질적인 타격을 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면서 국제유가가 급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제유가는 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원유 수요 감소 우려로 13개월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날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전일보다 3.8% 내린 배럴당 54.45달러에 마감했다. 또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3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2.8% 하락한 배럴당 50.11달러로 장을 마쳤다. 이는 각각 작년 1월 이후 최저치로, 올해 최고가를 기록한 지난달 6일과 비교하면 20% 넘게 하락한 수준이다.

이날 국제유가는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의 원유 수요가 평소 소비량의 20% 규모인 일평균 300만 배럴가량 줄 것이라는 소식에 급락했다.

RS에너지그룹의 빌 패런 프라이스는 "수요 문제는 중국 시장에 집중돼있다"며 "유가의 심리적 저지선이 깨졌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향후 국제유가는 당분간 하락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