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367명 실은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검역 후 진천-아산에 수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한 교민` 367명 실은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검역 후 진천-아산에 수용"
중국 우한에서 교민을 태운 전세기 KE 9883편 보잉 747 여객기가 31일 김포공항에 착륙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 교민 367명을 실은 전세기가 31일 오전 우한 톈허(天河)공항을 출발해 2시간여 만에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교민들을 실은 대한항공 KE KE9884편 보잉747 여객기는 이날 한국시간으로 오전 6시 3분(현지시간 오전 5시 3분) 우한 공항을 이륙해 예정대로 김포공항에 착륙했다.

이번에 1차로 귀국한 탑승객들은 우한과 인근 지역에서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720여명 가운데 절반 가량으로, 총영사관 공지에 따라 한국시간으로 전날 오후 9시까지 공항에 집결했다.

이들은 공항 건물 외부에서 중국 당국의 1차 체온 측정을 거친 뒤 공항 내부로 들어와 발권, 중국 측 2차 체온 측정, 보안검색, 한국 측 검역을 거쳐 '무증상자'만 비행기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중국 당국의 검역 후 한국 측 검역 과정이 매우 꼼꼼하게 진행돼 당초 예정시간 보다 이륙이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김포공항에 도착한 탑승객들은 현장에서 다시 검역 절차를 거치게 된다. 국내 검역에서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사람은 임시 숙소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나눠 수용된다. 의심 증상이 나올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즉시 이송된다.

정부는 나머지 탑승 신청자를 태우기 위한 추가 전세기 운항 일정을 중국 당국과 계속 협의중이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우한 교민` 367명 실은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검역 후 진천-아산에 수용"
중국 우한에서 교민을 수송하기 위한 전세기 KE 9883편 보잉 747 여객기가 30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중국 우한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