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금융 최초의 법정협회, 빠르면 3월 출범한다

금융당국·P2P업계, 8월 전 협회 출범위해 분주
협회의 최우선 과제는 '이용자 보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P2P금융사들의 최초 법적 협의체가 이르면 3월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금융당국과 P2P금융업계는 P2P금융법이 발효되는 8월 이전에 공식 협회를 출범하기 위한 준비로 분주한 상황이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금융당국과 P2P금융사 관계자들이 서울 모처에서 '협회설립추진단'을 조직하기 위한 실무 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협회설립추진단은 P2P금융 법정 협회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설립을 준비하기 위한 실무 조직이다.

오는 8월 27일 실시되는 P2P금융법에 의하면 금융위에 등록한 P2P 업체들은 반드시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에 가입해야 한다. 현재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설립을 준비하기 위해 금융당국, 외부전문가, 업계 대표 등과 함께 협회설립준비위원회를 구성한 상태다.

협회설립준비위원회가 당국과 업계의 소통을 도맡는다면 협회설립추진단은 협회 조직을 위한 실무를 담당한다. 협회설립추진단은 이르면 다음 주 중 출범할 계획이다.

최근 준비위는 최근 담당 업무를 총괄할 사무국장을 영입하는 등 법정협회 설립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앞서 준비위는 최초 P2P금융 법정 협회의 구성방안에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 예산, 회비 징수, 회원의 자격·권리의무, 이용자 보호를 위한 자율규제 업무 등 정관으로 정할 사안들은 추진단이 구체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한 실무 관계자는 "재원이 얼마나 원활하게 마련되는가에 따라 공식 협회 출범 시기가 달라질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다만 실무적인 요인들만 결정하면 되기 때문에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빠르면 3월, 늦으면 여름경 출범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의 최우선 과제는 '이용자 보호'다. 이 관계자는 "법이 정한 단일조직으로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은 이용자 보호"라면서 "업계 권익을 보호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권익만 보호할 것이라면 법으로 정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모니터링, 공시 관리 등 시행령에서 추상적으로 언급하고 있는 부분의 세부사항을 채워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